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송 김영신 화가,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에서 작품 "비상의 꿈" 초대작품상에 선정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25 [11:45]

지송 김영신 화가,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에서 작품 "비상의 꿈" 초대작품상에 선정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25 [11:45]

 

(스타저널=정다운 기자) 한류문화원과 ()한국언론사협회, K스타저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1회 2021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에서 지송 김영신 화가가 제1회 2021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 작품 "비상의 꿈" 작품이 초대작품상으로 선정되었다.

 

  ©지송 김영신 작가

김영신 화가는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수학했으며 개인전 8,부스전 2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우수상,특선, 한국미술협회이사장상, 평화미술대전 특선, 창조미술협회대전 특선을 수상한바 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회원)한국국전작가협회 회원, )한국문화예술진흥회 회원)한국현대미술작가연합회 회원, 국제문화예술교류연합회 회원으로 활동하고있다.

  ©작품-평화의 조각들1

  

  ©작품 -평화의 조각들2

 

이번 한류문화원 특별전 전시회에는 작품 Pieces of peace (평화의 조각들) 3점, 비상 (飛翔)의 꿈, 3점을 출품했다.

 

  ©작품-평화의 조각들3

 

  ©작품-비상의 꿈1

 

작가 김영신은 작품에 대하여

작품 평화의 조각들( pieces of peace)은 자유를 구가하며 유영하는 개체들이 서로 만났을 때 아름다운 빛을 발한다자연과 사람, 집들과 사물들, 보이지 않는 형체를 씨줄과 날줄로 얽힌 형형색색의 조각들로 표현했다분리된 세계와 마음을 나타낸 면과 면을 검은색 라인으로 연결해서 힘의 균형과 무게 중심을 잡게 해주었다.

 

  ©작품-비상의 꿈2

 

  ©작품-비상의 꿈3


우리 모두의 평화를 꿈꾸며비상(飛翔)의 꿈은 예기치 않은 코로나19의 엄청난 위력 앞에 따스한 만남조차 외면하며, 각자의 고립된 성 안에서 미로를 헤매는 상황이 되었다.

 

많은 것들이 정지된 상황에서 작가는 화사한 색채를 매만지며 또 다른 세계를 상상하고 그리며 비상의 꿈을 간구하는 심정으로 작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