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시청자들의 심장이 반응한 조회수 TOP3 명장면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8.10 11:31

작정한 4대 1 로맨스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의 온라인 반응이 심상치 않다. TV 화제성 조사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발표한 7월 5주차 TV화제성 온라인 지수 점유율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방송 이후 공개되는 메이킹 영상 조회수는 최고 14만을 육박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이에 시청자들의 심장이 반응한 조회수 TOP3 (네이버TV+유튜브) 명장면을 되짚어봤다.

Top1. 손호준 직진의 시작, “선배, 너 좋아하면 하극상이냐?”

노애정(송지효)과 오대오(손호준)는 한국대 연극영화과 동갑내기 선후배 사이. 영화를 좋아하는 애정의 열정에 스며들어 같은 학교, 같은 과에 입학한 대오는, 그날부터 동갑내기 선배 애정과 같은 꿈을 꾸며 열정을 불태웠다. 그랬던 둘의 사이가 동지에서 연인이 된 건, 애정을 좋아하는 후배 대오의 ‘하극상’ 때문이었다. 그 당시 만인의 첫사랑 선배였던 류진(송종호)을 마음에 품고 있었던 애정. MT날 술을 핑계 삼아 류진을 향해 입술 직진을 시도했지만, 이를 보고만 있을 수 없던 대오가 “더러운 방법”까지 써가며 훼방을 놓았다. 애정의 애정을 사수하기 위한 대오의 노력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왜 애정의 신발에 토하면서까지 방해할 수밖에 없었는지 솔직하게 털어놓은 것. “내가 선배, 너 좋아하면 그것도 하극상이냐”라는 발언은 ‘하극상 로맨스’의 결정타였다. 선후배 관계임에도 반말로 심쿵 고백을 선사하는 대오에 시청자들은 “하극상이 이런 거라면 언제든 찬성입니다”라며 적극 환영했다. 이에 자그마치 12만 조회수를 달성하며 명장면 Top1에 등극, ‘두고두고 보는 설렘 폭발 영상’이 됐다.

Top2. 송지효X손호준의 재회, “안녕하세요. 천억만입니다.”

여느 CC(캠퍼스 커플)처럼 알콩달콩한 연애를 이어가던 정오(노애정X오대오) 커플도 애정의 알 수 없는 ‘잠수 이별’로 끝을 맺었다. 이유도 모른 채 애정과 헤어져야 했던 대오는 인생 최대의 암흑길을 걸었고, 그 시간만큼 그리움은 분노로 바뀌었다. 심지어 자전적 소설 ‘사랑은 없다’로 희대의 악녀까지 탄생시키며 애정이 자신에게 돌아올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그리고 무려 14년 만에 애정으로부터 섭외 메일 한 통이 도착, 꿈에 그리던 복수의 날이 다가왔다. 스타작가 천억만이 구남친 오대오라는 걸 꿈에도 모르는 애정은 천작가와의 미팅 장소에서 대오를 발견했고,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반면 이 날만을 기다려온 대오는 위풍당당하게 노애정에게 향했고, “안녕하세요, 천억만입니다”라는 태연한 인사를 건네며 복수의 시작을 알렸다. ‘엔딩요정 손호준’이라는 수식어를 만든 임팩트 넘치는 순간이었다.

Top3. “그럼 나냐” 엄채영의 친부는 손호준?

구여친 노애정과 다시 만난 그 순간부터 애증의 롤러코스터를 타던 오대오. 14년이 지났어도 여전히 영화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는 애정은 대오를 웃게 했고, 초보 프로듀서라는 이유로 여기저기서 무시당하는 모습은 그를 무척이나 신경 쓰게 만들었다. 결국 구여친 애정에 대한 감정은 현재 진행 중이라는 것을 깨달은 대오, “아직도 너 좋아해”라며 두 번째 직진을 감행했다. 애정이 열 네 살 난 아이 엄마라는 사실은 이미 그에게 중요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10회에서 엉킨 관계의 실타래가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이들의 관계도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내 마음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남아주라”라는 애정과 “아빠가 왜 살아 있어서 죽은 셈 치게 해”라는 애정의 딸 하늬(엄채영)가 맞물리며, 자신이 하늬의 아빠가 아닐지 의심하게 된 것. 궁금한 건 꼭 알아내야 하는 대오는 그 즉시 애정을 찾았고, “그럼 나냐”라며 진실을 요구했다. 그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하늬의 친부가 누구인지 열띤 토론이 벌어졌었던 바. 그만큼 기다렸던 아빠가 밝혀질지도 모르던 그 순간이 단숨에 조회수 3위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우리사랑’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우리사랑’ 방송 영상 캡처


전체 179945 현재페이지 1뜝럡占썲뜝룞삕뜝룞삕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쏙옙뜝룞삕뜝룞삕뜝룞삕뜝럥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쎈먯삕뜝뜴占쏙옙뜝占퐄on=占쎄퓭占쏙옙占쏙옙뜝룞삕뜝럥占쏙옙占쏙옙占쏙옙占쎈먯삕뜝뜴占쏙옙뜝占퐄on= / 599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9945 방역당국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세에 방심하면 안돼” 김정화 2020.09.22
179944 금융위, ‘불법사금융 그만!’ 유튜브 채널 오픈 김정화 2020.09.22
179943 코로나19로 어려운 문화예술계…불공정 대관제도 개선한다 김정화 2020.09.22
179942 아동학대 의심사례 현장조사, 지자체 전담공무원이 수행한다 김정화 2020.09.22
179941 에너지혁신기업 2025년까지 4000개 발굴·지원한다 김정화 2020.09.22
179940 공공참여 가로주택 정비사업 본궤도…2차 합동공모 실시 김정화 2020.09.22
179939 국유재산 매각대금 1/5만 납부하면 생활SOC 착공 가능 김정화 2020.09.22
179938 정은경 청장,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품질 확인될 때까지 일시중단” 김정화 2020.09.22
179937 문 대통령 “코로나 재확산 우려 불법집회,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 김정화 2020.09.22
179936 박능후 복지장관 “코로나 아직 안심하긴 일러…확진자 60세 이상이 40%” 김정화 2020.09.22
179935 코로나19 사태에 무급휴직 30일만 해도 고용유지지원금 준다 김정화 2020.09.22
179934 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공평한 접근권 보장해야” 김정화 2020.09.22
179933 환경부, 추석 전후 환경오염 행위, 비대면 감시·단속 강화한다 김정화 2020.09.22
179932 중기·소상공인에 코로나 극본 추석 특별자금 16조5000억 원 푼다 김정화 2020.09.22
179931 경남도, 단속 데이터 분석으로 과적근원지 집중 단속 김정화 2020.09.22
179930 2020년 경남 평생교육진흥 및 지역인재육성 공모사업 중간보고회 개최 김정화 2020.09.22
179929 경상남도, 추석명절 집에서 쉬기 고향친지 방문 자제 권고 김정화 2020.09.22
179928 경남도, 북한이탈주민에 추석맞이 위문품 비대면 전달 김정화 2020.09.22
179927 경상남도, 슬기로운 분리배출 방법 꼼꼼히 알려드립니다! 김정화 2020.09.22
179926 경남 공공제로페이, 코로나19 불황에 지역경제 활성화 한 몫 김정화 2020.09.22
179925 성남행복아카데미 온라인 강연 6강 유튜브 ‘성남TV’로 김정화 2020.09.22
179924 성남시 수정구보건소 “치매어르신 댁, 가스안전차단기 무상 설치해드려요” 김정화 2020.09.22
179923 구리시, 다양한 진로 직업체험 ‘온라인 진로박람회’ 큰 호응 김정화 2020.09.22
179922 포천시, 추석맞이 국토대청소 실시 김정화 2020.09.22
179921 포천시 화현면 새마을부녀회, 추석맞이 송편 나눔행사 진행 김정화 2020.09.22
179920 포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Stay Strong 캠페인 동참 김정화 2020.09.22
179919 경기도의회 정윤경 위원장, 경기도교육청 남부신청사 건립공사 기공식 참여 김정화 2020.09.22
179918 경기도의회 - 경기도, 경기도 교육청 제2차 정책조정회의 개최 김정화 2020.09.22
179917 경기도, ‘민관협력 임대차3법 상담센터’ 3곳으로 확대 설치 김정화 2020.09.22
179916 성남시청소년재단‘평화학교’, 저작권으로 인정받다 김정화 2020.09.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999 
배너
배너
배너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