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거리두기 격상에 국립공원·공영동물원 등 운영 제한 확대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2.01 19:52

환경부는 121일부터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소관 국공립시설의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격상 조치로 비수도권의 국립공원·생태탐방원·공영동물원, 충남 서천 국립생태원, 경북 상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의 다중이용 국공립시설 운영이 제한 및 축소된다.

수도권은 지난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된 상황이라 지역내 국공립시설이 이미 제한적으로 운영 중이다.

▲ 환경부

비수도권 국립공원은 생태탐방원 및 탐방안내소 등 실내시설을 수용인원의 50% 이내로 제한, 운영한다.

지리산 경남 국립공원, 월악산 국립공원, 오대산 국립공원, 치악산 국립공원 등 일부 지역의 국립공원은 실내시설 운영을 중단한다.

비수도권 동물원은 수용 가능 인원의 50% 이내로 제한해서 운영하며 진주 진양호동물원 등 일부 동물원은 운영을 중단한다.

충남 서천군에 위치한 국립생태원은 미디리움, 4D 영상관 등 일부 시설의 운영을 중단한다.

경북 상주시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온라인 사전예약제를 통해 1회당 300(14)으로 인원을 제한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강화된 조치로 4D 영상관·체험놀이터 등의 운영을 중단한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단계 격상에 따른 변동사항에 대해 국민 이용 및 방역 관리에 불편이 없도록 지역별 시설 운영에 대해 각종 홍보 매체를 활용, 집중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국립공원의 시설 운영현황을 국립공원 누리집

배너
배너

배우 김정영, ‘달이 뜨는 강’ 캐스팅…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