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대재해법 발맞춰 산재 사망사고 예방 집중 지원”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22 08:24

정부가 7000개 건설현장에 시스템비계 등 추락방지용 안전시설을 지원하고 위험한 기계·기구 교체와 위험한 공정 등을 개선하기 위해 안전투자혁신사업에 53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부터 산업안전보건법에 의거해 상시근로자 500명 이상의 기업과 시공능력 1000위 이내의 건설회사 대표이사는 매년 안전보건 계획을 수립하는 의무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산재사망사고 감축 추진방향을 발표하며 사업장의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재 사망사고 감축대책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사진=고용노동부)



이날 이 장관은 지난 18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했다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재해 예방에 대한 사회의 경각심을 높이고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이 법의 제정으로 경영책임자 등에게 종사자의 안전보건을 확보할 의무가 부여됐다이 법은 기업인을 처벌하기 위한 법이 아니라 기업의 안전보건 조치를 강화하고 안전투자를 확대, 중대재해를 근원적으로 예방하는 것에 궁극적인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용노동부는 중대산업재해 소관 부처로서 기업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산재 예방과 사망사고 감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기업의 상시적인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강조하며 경영책임자 등에게 재해예방을 위한 인력·예산 등을 포함하는 안전보건 관리체계 구축과 이행조치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상시근로자 500명 이상 기업과 시공능력 1000위 이내의 건설회사 대표이사는 매년 안전보건 계획을 수립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받아야 한다

배너
배너

배우 김정영, ‘달이 뜨는 강’ 캐스팅…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