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황해’ 전세계에서 개봉예정…칸에서 활발한 판권판매 이뤄
기사입력: 2011/05/30 [14: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 신 창훈 기자]
 
작년 말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넘어서 대한민국 영화계의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던 영화 <황해>가 칸에서 새로운 편집본으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제공: 웰메이드스타엠 | 공동제공: 쇼박스미디어플렉스, 팝콘필름| 제작: 팝콘필름 | 감독: 나홍진 | 주연: 하정우, 김윤석, 조성하 ]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영화 <황해>는 지난 18일 칸 현지에서 새로운 버전으로 첫 상영을 마쳤다. 이는 작년 12월 국내에서 개봉한 ‘황해’ (2시간 36분)에 비해 16분이 줄어든 140분 버전이다. 새롭게 선보인 <황해>는 큰 틀과 내용이 바뀐 것은 아니지만 영상 및 음향 부분에서 전반적으로 편집이 다시 작업되었다.

상영이 끝난 후 15분간 기립박수를 보일 만큼 <황해>에 대한 열광적인 반응은 결국 마켓으로까지 이어졌다. 칸 영화제 이전부터 프랑스, 스위스, 벨기에, 룩셈부르크, 홍콩, 대만 등 유럽과 아시아 등지에 판매된 <황해>는 이번 칸 영화제 기간 동안 스칸디나비아 8개국(스웨덴,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에스토니아, 라테비아, 리투아니아), 호주, 뉴질랜드, 일본, 미국, 독일 등 전 세계적인 판권 판매가 일어나 영화에 대한 작품성과 상업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영화제작단계서부터 미국 굴지의 투자배급사인 폭스인터내셔널사의 선투자를 받아 화제가 됐던 <황해>는 오는 7월 프랑스와 벨기에를 시작으로 가을에는 20세기 폭스가 미국 배급을 직접 진행할 예정이며, 홍콩, 대만 및 일본, 스칸디나비아 지역에도 올 가을과 내년 초 개봉되면서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황해 판권을 구매한 프랑스 배급사 와일드사이드필름(Wild Side Films) 대표 마누엘 치체는 “이렇게 젊은 감독이 두 작품을 연이어 성공시킬 수 있다는 점에 매우 놀랐다. 수입과 배급을 맡은 우리뿐 아니라 프랑스의 많은 평론가들이 <황해>를 보고 깊은 인상을 받았다. 이제 우리는 단 한 줄의 시놉시스 없이도 나홍진 감독이 연출할 차기 작품의 프랑스 배급권 구매를 결정할 수 있다” 며 구매의 이유를 밝혔다.

<추격자>로 안정적인 흥행을 이끌었던 일본 배급사 클록왁스(Klockworks)의 대표 텟츠 네가미는 ”감독에 대한 믿음으로 연이어 일본판권을 구매하게 되었다. <황해>는 <추격자>와는 아주 다른 영화지만 역시나 높은 완성도와 연출력 그리고 상업성으로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며 감독과 영화에 대한 강한 신뢰감을 표현했다.

영화의 투자와 배급을 맡은 쇼박스 관계자는 “영화 본편 판권 판매의 호성적을 바탕으로 IPTV 판권, 국내 출시할 해외버전 DVD 등의 향후 부가판권 실적 또한 기대된다”고 전망을 밝혔다.
 
신 창훈 기자/ jihooya@starjn.com
신창훈 기자 신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배우 신혜정, KBS 드라마 ‘퍼퓸’서 아역 출신 모델 손미유 역 캐스팅!
메인사진
... / 조은정 기자
[스타HD] 베리베리 민찬, 꿀 떨어지는‘심쿵’눈빛!
메인사진
▲ 베리베리가 24일 오전 11시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