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 국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뉴스
국제
세이브더칠드런, 아이티 지진 후 생존자들을 위한 구호활동 계속 진행
기사입력: 2010/07/14 [11: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아동권리기관 세이브더칠드런(회장 김노보, www.sc.or.kr)은 아이티 지진 발생 후 6개월이 지난 지금도 계속해서 취약한 환경에 놓인 아동과 가족들을 위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구호활동은 5개년의 중장기재건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들이 여전히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밝혔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30여 년간 아이티에서 구호활동을 펼쳤다. 지진 발생 당시에도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약 68만 2천여 명의 사람들에게 식량, 보호소, 긴급구호물품들을 보급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세이브더칠드런
 
세이브더칠드런 아이티 사업장 게리 샤이에 (Gary Shaye) 지부장 (Country director)은 “긴급구호현장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은 아동이다”라고 말하며, “아이티 사람들 대부분은 지진 발생 초기에 긴급구호물품을 받았지만, 이미 그들 중 대부분은 지진 발생 전부터 그 물품들을 필요로 하고 있었다. 이러한 아이티의 상황을 볼 때, 이곳 아동들의 상황은 얼마나 더 열악할 지 알 수 있다. 전세계는 아이티의 복구재건과정을 통하여 이곳 아동들이 보호받을 권리, 건강한 삶을 살 권리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지진 이후 그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즉각적인 대응들이 많이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중장기재건사업들은 아직 그 효과를 보기에는 이른 실정이다.

샤이에 국장은 “ 세이브더칠드런의 중장기재건사업 ‘building back better’ 을 위해서 전세계 후원자들의 장기적 후원과 책임이 요구된다. 이것이 아이티의 진정한 개발을 위한 길이다”라고 말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의 중장기재건사업은 구호초기의 대응을 넘어서 지속가능한 개발사업으로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진행되고 있다” 고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에 따르면 수많은 아동들은 여전히 그들이 거주하는 캠프에서 발생하는 보건 상의 문제들에 노출되어있고 특히 6월부터 시작되는 우기와 허리케인 시즌에는 그 상황이 더 악화될 수 밖에 없다고 한다. 특히 태어난 지 28일 미만의 신생아들과 5세 미만의 영유아들에게는 이러한 환경으로 인한 설사와 폐렴 등의 질병이 생명을 위협하는 요인이 된다고 한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이티의 여러 구호활동 중에서도 이러한 취약한 환경에 놓여있는 아동들에게 최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5개년 긴급구호 및 중장기재건사업 계획을 가지고 활동 중이다. 현재는 지진피해지역을 중심으로 아동의 교육, 보호, 보건, 영양, 급수, 보호소, 생계, 식량, 구호물품배분 등에 집중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현재 아이티긴급구호활동의 일환으로 ‘아이티 중장기재건사업’과 ‘아이티희망찬아동후원(Haiti Hope Child)’ 두 가지의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www.sc.or.kr) 에서 후원을 신청할 수 있다.
노승원 기자 노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배우 신혜정, KBS 드라마 ‘퍼퓸’서 아역 출신 모델 손미유 역 캐스팅!
메인사진
... / 조은정 기자
[스타HD] 베리베리 민찬, 꿀 떨어지는‘심쿵’눈빛!
메인사진
▲ 베리베리가 24일 오전 11시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