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이클립스’ 더 강해진 액션 더 격렬한 로맨스, 시리즈 최고의 기대감 고조
21세기 최강의 판타지 시리즈 트와일라잇의 세번째 이야기
기사입력: 2010/06/18 [10: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7월 8일 개봉을 앞둔 영화 <이클립스>가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력하고 스릴넘치는 액션과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어 그 기대감이 수직상승하고 있다.[수입:판씨네마㈜/배급:NEW /감독:데이비드 슬레이드/주연:로버트 패틴슨, 크리스틴 스튜어트, 테일러 로트너, 다코다 패닝/개봉:7월8일]

헐리우드 흥행사에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세계적인 ‘트와일라잇’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21세기 최강의 판타지 시리즈 트와일라잇의 세번째 이야기 <이클립스>는 지난 겨울 <뉴문>이 폭풍 같은 흥행돌풍을 일으킨 직후부터 전세계가 가장 주목하는 2010년 헐리우드 기대작으로 손꼽혀온 작품. 이제 국내 개봉 7월 8일이 하루하루 다가오는 가운데 <이클립스>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트와일라잇>이 새로운 뱀파이어 캐릭터를 창조, 인간과의 운명적인 로맨스를 시작했다면 <뉴문>은 이들의 위험한 관계를 중심으로 또 다른 종족들의 등장을 알렸다.

그렇다면 종족 최후의 결전을 그린 3편 <이클립스>는 과연 어떤 이야기, 어떤 볼거리로 무장하고 있을지 미리 만나본다.

신생 뱀파이어 군대 VS 컬렌가-퀼렛족 연합군!
종족의 운명을 건 최후의 전쟁!
손에 땀을 쥐는 스릴과 액션을 경험하라!

연인을 잃은 빅토리아가 복수를 위해 창조한 신생 뱀파이어 군대와 이에 맞선 컬렌가-퀼렛족 연합군의 대결을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 <이클립스>는 ‘트와일라잇’ ’뉴문’ ’이클립스’ ’브레이킹 던’으로 이루어진 4편의 시리즈 원작 소설 중 3편 ‘이클립스’를 영화로 옮긴 작품.

인간 소녀 벨라와 아름다운 뱀파이어 에드워드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뱀파이어 종족과 늑대인간 간의 대결과 갈등을 그린 원작은 2010년 6월 현재까지 전세계 1억 부 판매기록을 세운 베스트셀러로 판타지와 현실을 절묘하게 결합하여 21세기 대중문화 전반에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 작품의 큰 인기요인 중 하나는 캐릭터인데, 에드워드를 주축으로 한 컬렌가 뱀파이어는 절대적인 아름다움과 힘을 가진 불멸의 존재라는 것 외에는 오랫동안 전형화된 특징들을 모두 파괴하고 있다.

1편 <트와일라잇>이 이 신선한 뱀파이어 캐릭터 매력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었고 <뉴문>이 새로운 종족들의 등장을 예고했다면 이번 3편 <이클립스>는 이 모든 갈등과 로맨스가 가장 강렬한 대결로 치닫는다. 즉, 1편과 2편을 통해 등장한 캐릭터들이 서로 얽히며 위기를 증폭시키는 가운데 <이클립스>는 가장 잔인한 신생 뱀파이어 군대와의 전쟁으로 이어지면서 액션과 스릴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른다.

<이클립스>에서 주목할 캐릭터는 단연 신생 뱀파이어 군대를 이끄는 리더 라일리. 원작보다 영화에서 훨씬 비중이 커진 라일리는 인간의 피를 강렬하게 갈구하지만 반면 냉정하고 현명한 성격으로 통제불능의 다른 신생 뱀파이어들을 단번에 제압, 통제하고 이끈다.

때문에 뛰어난 리더 라일리를 앞세운 신생 군대의 공격은 컬렌가와 이들과 연합을 결정한 늑대인간 퀼렛족에게 종족 최후의 날을 준비하게 한다. 그리고 이들간의 전투는 최첨단 CGI 를 통해 원작에서 상상했던 거대한 액션을 스크린으로 생생하게 되살리며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벨라와 제이콥의 깊어지는 관계! 벨라를 지키려는 에드워드!
더욱 격렬해진 로맨스가 심장을 사로잡는다!

결국 이 모든 전쟁의 시작은 바로 에드워드와 벨라의 사랑. 뱀파이어와 인간이라는, 이루어질 수 없고 이루어져서 안될 금기된 사랑에 빠진 두 주인공은 인간들과 조용히 공존해온 뱀파이어와 늑대인간 종족의 정체를 드러나게 하면서 모든 위기의 중심이 된다.

그러나 운명처럼 시작된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제이콥을 향한 벨라의 마음은 뱀파이어의 삶을 선택하면서 더 큰 내적 갈등을 겪게 된다.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에드워드의 청혼을 받은 벨라. 하지만 그녀가 진정 원하는 것은 뱀파이어가 되어 에드워드와 불멸의 사랑을 나누는 일. 그러나, 에드워드와 제이콥은 이를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벨라 역시 인간으로서의 삶을 포기하는 결정이 결코 쉽지 않다. 변화할 경우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을 가장 먼저 죽일 수 있다는 두려움, 무엇보다 제이콥에 대한 우정이 더욱 깊어지고 그가 자신 때문에 신생 뱀파이어 군대에게 죽을 수도 있다는 공포에 휩싸인다. 이제 벨라는 이 거대한 종족간의 전쟁 속에서 마지막 결단을 내려야한다.

이처럼 영화 <이클립스>는 전편에서 불거진 모든 갈등이 집약되면서 손에 땀을 쥐는 스릴과 액션, 로맨스가 최고조에 이르러 전편을 훨씬 능가하는 드라마틱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영화 그 이상의 신드롬으로 전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올 여름 최고의 기대작 <이클립스>는 오는 7월 8일 국내개봉된다.
노승원 기자 노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스타화보
SF9 로운, “로운의 발견” 매거진 커버 단독 장식!
메인사진
그룹 SF9의 로운이 매거진 커버를 단독 장식했다. 로운은 매거진 데이즈드 ... / 조은설 기자
배우 이도현, ‘시크+남성美’ 가득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배우 이도현이 ‘에스콰이어’ 2월호 화보를 장식하며 2020년 거침 없는 대 ... / 조은설 기자
정용화, 빛나는 외모와 깊은 눈빛으로 ‘남친룩’ 완벽 소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 / 조은설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