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핫이슈
초아, 귀여운 캣우먼으로 변신
기사입력: 2017/01/11 [21: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걸그룹 AOA 초아가 ‘트릭 앤 트루’를 통해 뇌섹녀와 허당을 오가는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다.     © 신선옥 기자


[K-스타저널 신선옥 기자] 걸그룹 AOA 초아가 트릭 앤 트루를 통해 뇌섹녀와 허당을 오가는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다.

 

11일 방송되는 KBS 2TV ‘트릭 앤 트루’ 12회에서는 지난주 설현에 이어 초아가 스타 호스트로 출연한다. 새해 들어 트릭 앤 트루에 새롭게 투입된 스타 호스트는 마술사와 과학자의 역할을 대신 수행, 추리를 돕기도 하고 헷갈리게 하기도 하는 중요한 역할이다.

 

AOA 멤버들 중 유일하게 이과 출신임을 밝힌 초아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과학인지 마술인지를 추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허당매력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연구원석에 앉아 이런저런 문제를 풀어나가던 초아는 스타 호스트로 출격,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지난주 설현이 눈의 여왕의 위엄을 뽐냈던 것과 반대로 초아는 올블랙 의상에 깜찍한 머리띠를 더해 캣우먼을 완성했다. 섹시하면서도 귀여운 모습을 포인트로 초아는 스타 호스트로서의 역할을 다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초아의 다소 어색한 연기는 색다른 관전 포인트로 작용했다.

 

초아는 본인 연기에 만족하냐MC 전현무의 질문에 정말 떨린다. 모니터 할 때 못 볼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고, 전현무는 초아 씨가 정말 만능인데, 연기는 안 해야겠다고 응수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자 AOA 멤버 민아는 저 정도로 이상할 줄 몰랐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그럼에도 모든 연구원들은 스타 호스트에 도전한 초아에게 정말 귀여웠다고 박수를 보냈다. 또 초아는 이 같은 반응에 힘입어 끝까지 자신감을 잃지 않고 호스트의 본분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AOA는 오는 311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에이스 오브 엔젤스(ACE OF ANGELS)'를 개최한다. 이는 첫 번째 정규 앨범 엔젤스 노크(ANGEL’S KNOCK)’ 발매에 이어 개최하는 것으로 지난 5년간 갈고 닦은 AOA의 모든 음악적 역량을 녹여낼 예정이다.

 

AOA는 지난 2일 첫 번째 정규 앨범 엔젤스 노크를 발매하고 더블 타이틀 곡 익스큐즈 미(Excuse Me)’빙빙의 상반된 매력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K-스타저널 신선옥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jn_press@naver.com

신선옥 기자 신선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