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핫이슈
지조, 거침없는 화려한 폭로 펼쳐
기사입력: 2017/01/11 [23: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래퍼 지조가 ‘쇼미 더 머니2’의 시상 번복 발표에 대해 입을 열었다.     © 신선옥 기자


[K-스타저널 신선옥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래퍼 지조가 쇼미 더 머니2’의 시상 번복 발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쇼미 더 머니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지조는 당시 제작진이 시상 결과를 번복해 몰래 카메라를 의심했다고 밝히는 등 솔직한 심경 고백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1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황교진)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특집으로 비와이-지수(블랙핑크)-로제(블랙핑크)-딘딘-래퍼 지조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래퍼 지조는 쇼미 더 머니2’의 결승전 때 있었던 해프닝을 언급했다. 지조는 딘딘이 결과 발표 전 대기실에서 바람을 잡았고 기대감을 한껏 부풀려놨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조는 설렌 마음으로 결과를 지켜보던 중 발표 결과가 뒤바뀌는 일이 발생했고, 이런 상황을 몰래 카메라로 의심했다고 밝히며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런 가운데 지조는 쇼미 더 머니’2의 준 우승을 한 것에 만족해 했던 웃픈이유를 함께 공개할 예정. 그는 우승팀이 치러야했던 이벤트(?)를 지켜보곤 ~ 2등 괜찮네?”라며 흡족했던 속내를 고백해 4MC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지조는 자신이 속해있는 소속사의 사장인 하하를 언급하며 디스 아닌 디스를 했고 거침 없는 폭로들을 이어가며 화려한 입담을 펼친 것으로 알려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래퍼 지조가 몰래 카메라로 의심 했던 쇼미 더 머니2’의 결승전 결과 번복 사건에 대한 그의 심경과 화려한 입담은 11일 밤 1110라디오스타-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K-스타저널 신선옥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jn_press@naver.com

신선옥 기자 신선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