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사회
문화
콩쿠르상 최우수 신인상 수상작 ‘뫼르소, 살인 사건’ 출간
기사입력: 2017/01/31 [11: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 스타저널 편집국


[K
스타저널 서수민 기자] 1942년에 출간된 이후 프랑스 문학사상 가장 많이 읽힌 책 중 하나인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을 뒤흔드는 문제작이 나왔다.

 

세계 3대 문학상인 콩쿠르상의 최우수 신인상을 수상한 뫼르소, 살인 사건(Meursault, contre-enquête)’이 그것이다.

 

이 작품은 2013년 알제리에서 처음 출간된 이후 프랑스를 포함해 전 세계 30개국 언어로 출간되었고 뉴욕 타임스 선정 2015 최고의 도서로 선정되는 등 널리 주목받고 있다.

 

저자 카멜 다우드는 이슬람 문화권에 대한 직설적인 비판으로 종교 재판인 파트와의 대상이 되기도 한 알제리의 유명 저널리스트다.

 

그는 살인을 저지른 이방인 뫼르소의 말을 카뮈의 말로 바꿔치기하는 등의 기발한 표현으로 이방인을 카뮈가 만든 실존주의의 드라마가 아니라 억울하게 죽었음에도 기억되지 못하는 희생자들에 대한 이야기로 새롭게 재탄생시킨다.

 

저자는 카뮈가 이방인에서 프랑스인 뫼르소에게 죽임당한 알제리인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점 등을 이야기로 풀어내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프랑스가 식민지 알제리에 저지른 학살의 잔혹성을 고발한다.

 

햇살 때문에 이유 없이 한 알제리인을 살해한 뫼르소 살인 사건에는, 전 세계가 타오르는 햇살 아래 프랑스가 저지른 알제리의 학살을 또렷이 목격했지만 누구도 살해당한 알제리인의 이름과 삶을 기억하지 않았다는 잔혹성이 숨겨져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작가는 단순히 반식민지적 우화를 그리지 않는다. 작가는 살해당한 알제리인의 동생 하룬이 뫼르소가 눈부신 태양이 비치는 오후 2시에 살인을 저질렀듯 새벽 2시에 빛나는 달 아래에서 프랑스인을 살해하게 함으로써 희생자 또한 가해자의 죄를 물려받을 수 있음을 경고한다.

 

저자는 이방인에 감춰진 알제리 학살이란 역사의 문제를 밝힘으로써 잔혹함을 끊지 못하고 희생자와 가해자 사이를 영원히 오가는 인간의 모순까지 담아내는 데 성공한다.

 

이 같은 문학적 성공은 출간된 지 70여년이 지난 카뮈의 이방인뫼르소, 살인 사건과 함께 다시 한 번 읽어야 하는 이유가 될 수 있다.

 

문예출판사가 펴낸 뫼르소, 살인 사건 : 카뮈의 이방인, 살아남은 자의 이야기208쪽으로 나왔다.

 

[K스타저널 서수민 기자 / 자료제공=문예출판사]

서수민기자 서수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스타HD] 하성운, 요정 구르미 왔어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신성우, '파우스트' 완벽 빙의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27일 오후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뮤지컬‘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에이프릴 이나은, ‘심쿵’비주얼!
메인사진
▲ tvN '고교급식왕' 제작발표회    ... / 조은정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