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송
KBS 2TV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신혜선, '극과 극' 남매 눈빛 교환! 무슨 일?
기사입력: 2017/10/08 [12: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황금빛 내 인생박시후-신혜선의 극과 극 남매 눈빛이 포착됐다.

 

첫 방송 이후 10회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주말극 왕좌를 차지하고 있는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7() 최도경(박시후 분)-서지안(신혜선 분)의 눈빛 교환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해성남매 도경-지안의 남다른 케미를 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두 사람의 상반된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도경은 입가에 빙그레 미소를 띄우며 듬직한 오빠 포스를 뿜어내고 있고 경직된 표정의 지안은 촉촉한 눈망울로 그를 바라보며 당황스러운 눈빛을 드러내고 있다.

 

▲     © 스타저널 편집국

 

지안에게 걱정하지 말라는 듯 화답하는 도경의 눈빛은 마치 서로의 속내를 꿰뚫고 있는 남매의 모습이어서 눈길을 끈다. 그런 두 사람의 눈빛에서 서로를 향한 따뜻하고도 깊은 신뢰까지 엿볼 수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는 비상 사태가 발생한 도경-지안 남매의 모습. 이에 과연 두 사람이 어떻게 손을 잡게 됐는지 이들 사이에 감도는 긴장 가득한 분위기의 이유가 무엇인지 오늘 저녁 방송되는황금빛 내 인생’ 11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제작진은이번주 방송 또한 쉴 틈 없이 몰아치는 긴박한 전개가 어김없이 펼쳐진다특히 도경-지안이 남대문 소매치기 소탕 이후 또다시 손을 맞잡게 돼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간다. 오늘 방송되는 11회에서 이들의 열연을 비롯해 눈 뗄 수 없는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시후-신혜선의 극과 극 남매 눈빛 교환스틸을 본 네티즌들은 “도경-지안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거지?”, “지안이 당황한 눈빛 궁금해”, “도경이 눈빛만으로 오빠 철철”, “도경이는 듬직하고 지안이는 꼭 안아주고 싶네”, “요즘 도경-지안 남매 관계 좋아 보이더라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55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제공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스타화보
KBS2 '고백부부' 장나라, 절절 '눈물여왕'+손호준, 진심담은 '눈빛천재'! '레전드 회차' 기록!
썸네일 이미지
단 2회를 남겨둔 '고백부부'는 또 다시 시청자들의 감정을 뒤흔들며 레전드 ... / 이민영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 '악녀' 한가림에 사이다 반격 START! '흥미진진'
썸네일 이미지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이 ‘악녀’ 한가림을 향해 통쾌한 반격을 시작 ... / 이민영 기자
KBS 2TV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 해시태그로 보는 흥미진진 2막 관전 포인트 3!
썸네일 이미지
‘마녀의 법정’의 2막이 시작된다. 정려원-윤현민-김여진-전광렬의 얽히고 ... / 이민영 기자
KBS 2TV ‘마녀의 법정’ 정려원, ‘선글라스 마이듬’ 컴백! 당당→줄행랑→쭈굴美! 예측불가 3色 매력 뿜뿜!
썸네일 이미지
‘마녀의 법정’ 독종마녀 정려원이 돌아왔다. 3개월간 베일에 쌓여있던 그 ... / 이민영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 김수미-서효림, 광란의 노래방 리사이틀! '젠틀맨' 개사버전 공개! 기대UP
썸네일 이미지
‘밥상 차리는 남자’ 김수미-서효림의 광란의 노래방 샤우팅이 포착됐다. ... / 이민영 기자
KBS2 '고백부부', 전국 시청률 6.5%! 동시간 1위! 손호준 눈빛이 드라마다!
썸네일 이미지
'장나라 바라기' 손호준에게 시청자들의 홀릭이 뜨겁다. 장나라만을 바라보 ... / 이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