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송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시청률 12.7%! 동시간 1위+자체최고 경신! 역주행 시작!
기사입력: 2017/10/22 [20:3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폭탄선언의 연속이었다. ‘끝판왕김수미가 박진우의 혼외자 진실을 알게 되고 혼외자 스캔들이 절정에 다다르며 방송시간 170분이 30분처럼 흘러갔다.

 

이와 함께 밥상 차리는 남자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밥상 차리는 남자는 지난 주 대비 전국 12.7%, 수도권 12.4%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기준 2.8%P, 수도권 기준으로 3.3%P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이에 몰입도 넘치는 전개 속에 시청률에 탄력까지 받은 밥차남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     © 스타저널 편집국

 

지난 2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연출 주성우/제작 ㈜김종학프로덕션, GNG프로덕션㈜)(이하밥차남’) 15-16회에서는 그동안 한결(김한나 분)이 신모(김갑수 분)의 혼외자인 줄 알고 있던 유일한 인물인 춘옥(김수미 분)마저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되며, 살얼음판 같았던 소원(박진우 분)-연주(서효림 분) 부부의 평화가 산산 조각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소원이 아이를 선택할 것이냐 아내를 선택할 것이냐하는 중대한 딜레마에 빠지며 갈등이 최고조로 치달았다.

 

이날 오매불망 아빠만을 기다리는 한결이 안쓰러웠던 영혜(김미숙 분)는 한결에게 아빠를 보여주기 위해 춘옥의 바자회로 찾아갔다. 바자회 현장에서 소원을 만난 한결은 아빠를 봤다는 사실에 행복감을 감추지 못했고,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목격한 연주는 분노해 신모에게 전화로 이 사실을 알렸다. 부리나케 달려온 신모는 자식 인생 말아먹지 못해서 아주 환장을 했고만이라며 영혜와 소원 앞에서 불같이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건너편 의류창고에 춘옥이 있는 상황. 영혜는 행여나 춘옥이 대화를 들을까 소원을 내보내고 신모를 말렸지만 신모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의 말만 쏟아냈다. 이 와중에 한결이는 소원이의 애가 아니라 이 이신모 딸이야라고 말하는 신모의 말을 엿듣게 된 춘옥은 신모에게 진실을 추궁했다. 신모는 변명을 늘어놓으며 사태를 수습하려 했지만 춘옥의 의심은 점점 깊어졌고, 이때 다시 돌아온 소원은 한결이 제 딸입니다라며 진실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혼외자 사건은 완전히 다른 국면을 맞이했다. 딸에 살고 딸에 죽는 춘옥이 소원과 연주를 이혼시키려고 마음 먹은 것. 반면 소원의 집에서도 이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신모와 영혜가 나섰다. 먼저 신모는 소원을 사랑하지만 남의 자식은 절대 키울 수 없다는 며느리 연주의 입장을 맞추기 위해 영혜에게 한결을 본인이 키우겠다고 각서를 쓰게 만들었다. 영혜는 집으로 춘옥을 불러 설득에 나섰다. 그리고 신모의 강압에 의해 쓴 각서를 내밀고는 춘옥 앞에서 무릎을 꿇고 남의 자식도 거두는데 한결이 우리 핏줄인데 아무도 안 키우면 당연히 제가 키웁니다. 우리 호적에 올려서 내 딸로 키울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것 하나만 부탁 드릴게요. 우리 소원이 천륜을 저버리는 모진 아빠만 되지 않게 해주세요. 이제 겨우 여섯 살 밖에 안된 저 어린 것 지 아빠 품에서 자라게 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춘옥은 말귀 알아들었다. 나도 심사숙고해서 이쪽의 진심 말하겠다며 돌아갔다.

 

한편 소원은 연주에게 혼외자 문제를 부모님 선에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연주는 소원에게 눈물로 애원했다. 만약 소원이 한결을 선택한다면 삶의 끈을 놓아버리겠다는 것. 이에 아내를 선택할 수도, 아이를 선택할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상황에 놓인 소원은 고통에 몸부림쳤다. 춘옥 역시 소원을 압박했다. 한결을 포기하게 만들기 위해서 모든 경제적 지원을 끊은 것. 소원과 단둘이 만난 춘옥은 소원에게 협의이혼합의서를 내밀며 자네가 가진 부동산, 채권, 동산, 예금까지 싸그리 보증 처분했으니까 자네가 여기에 도장 찍는 순간 자네는 알몸으로 내 집에서 쫓겨나는 거다. 다만 자네가 자네 딸을 사돈 집에 두고 온다고 그러면 아낌없이 경제적인 지원을 해줄 거다. 해외로 유학을 간다고 하면 돈을 데줄 테니까 선택해라. 나의 딸인가 자네의 딸인가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결국 마지막 결론을 내기 위해 신모-춘옥-소원은 한 자리에 모였다. 춘옥은 소원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소원은 저 연주와 이혼 못합니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춘옥과 신모는 반색했지만 소원은 한결이도 제가 키울 겁니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춘옥이 내가 그걸 허락할 것 같냐며 분노를 쏟아내자 소원은 그래서 분가하겠습니다. 연주 데리고. 장모님은 둘 중에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시지만 그럴 수 없습니다. 연주도 아이도 제겐 소중하니까요. 집을 나가더라도 꼭 셋이 잘 사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초강수를 뒀다. 이에 신모는 너 따라 나와라며 소원의 손목을 잡아 끌었지만, 소원은 신모의 손을 뿌리치며 이러신다고 저 결심 안 바꿉니다. 아버지 인생이 아니라 내 인생이에요. 제발 부탁이니까 이젠 좀 빠지세요. 이제부터 내 인생 내가 살 겁니다고 선언하며, 불꽃 튀는 대립 속에 극이 마무리 되며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그 동안 아버지에게 순종적이었던 아들 소원이 신모에게 반기를 들 정도로 전에 없던 단호함을 보이고 있는 만큼, 절정에 다다른 소원 가족의 갈등이 어떻게 풀릴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춘옥이 들고 있는 마지막 핵폭탄의 존재도 흥미를 자극하는 요소다. 춘옥은 젊은 여성과 어린 남자아이가 함께 찍힌 낡은 사진을 보며, 그것이 자신의 업보이며 혼외자 사건을 정리할 수 있는 마지막 보루라고 말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과연 춘옥이 쥔 마지막 키는 무엇일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리고 있다.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는 매주 토요일 저녁 8 45분에 2회분이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밥상 차리는 남자캡쳐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스타화보
KBS2 '고백부부' 장나라, 절절 '눈물여왕'+손호준, 진심담은 '눈빛천재'! '레전드 회차' 기록!
썸네일 이미지
단 2회를 남겨둔 '고백부부'는 또 다시 시청자들의 감정을 뒤흔들며 레전드 ... / 이민영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 '악녀' 한가림에 사이다 반격 START! '흥미진진'
썸네일 이미지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이 ‘악녀’ 한가림을 향해 통쾌한 반격을 시작 ... / 이민영 기자
KBS 2TV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전광렬-김여진, 해시태그로 보는 흥미진진 2막 관전 포인트 3!
썸네일 이미지
‘마녀의 법정’의 2막이 시작된다. 정려원-윤현민-김여진-전광렬의 얽히고 ... / 이민영 기자
KBS 2TV ‘마녀의 법정’ 정려원, ‘선글라스 마이듬’ 컴백! 당당→줄행랑→쭈굴美! 예측불가 3色 매력 뿜뿜!
썸네일 이미지
‘마녀의 법정’ 독종마녀 정려원이 돌아왔다. 3개월간 베일에 쌓여있던 그 ... / 이민영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 김수미-서효림, 광란의 노래방 리사이틀! '젠틀맨' 개사버전 공개! 기대UP
썸네일 이미지
‘밥상 차리는 남자’ 김수미-서효림의 광란의 노래방 샤우팅이 포착됐다. ... / 이민영 기자
KBS2 '고백부부', 전국 시청률 6.5%! 동시간 1위! 손호준 눈빛이 드라마다!
썸네일 이미지
'장나라 바라기' 손호준에게 시청자들의 홀릭이 뜨겁다. 장나라만을 바라보 ... / 이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