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MBC '손 꼭 잡고' 윤상현, 연인 유인영 아닌 딸 이나윤 선택! 안방극장 울린 '애틋' 가족애!
기사입력: 2018/04/15 [22: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이민영 기자)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윤상현이 아내 한혜진과 딸 이나윤을 향한 감출 수 없는 애정과 그리움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김성용/제작 ㈜넘버쓰리픽쳐스 세이온미디어/이하 손 꼭 잡고’) 15-16회에서는 김도영(윤상현 분)의 애틋한 가족 사랑이 드러났다. 도영이 신다혜(유인영 분)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딸 샛별(이나윤 분)에게 달려간 것은 물론, 장인 진태(장용 분)에게 그동안 참아왔던 남현주(한혜진 분)를 향한 서운함을 토해내며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낸 것.

 

▲     © 스타저널 편집국

 

현주와 석준(김태훈 분)의 포옹을 목격하고 분노했던 도영은 다혜의 집에서 아침을 맞이하며 사무실로 향했다. 도영은 사무실로 걸려온 샛별의 전화에 목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눈가가 촉촉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반가움에 한걸음에 달려나간 도영은 샛별과 함께 아이스크림 데이트를 즐겼다. 도영은 데이트 내내 샛별의 눈 높이에서 시선을 맞추며 다정함을 폭발시켰다.

 

도영은 자신을 보기 위해 먼 길을 온 샛별에게 애정 어린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샛별은 도영에게 길 잃어 버려도 괜찮아. 아빠 냄새 쫓아가면 되니까라며 답했고 도영은 샛별의 대답에 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샛별은 도영이 계속 걱정하자 핸드폰을 건넸다. 이는 샛별이 도영을 위해 진태를 졸라 산 커플 핸드폰. 샛별은 도영의 핸드폰 배경화면을 자신의 얼굴로 해 놓은 것은 물론, “1번은 나야. 엄마가 보고 싶을 땐 2. 할아버지가 보고 싶으면 3이라며 해맑은 얼굴로 종알거렸다. 도영은 신나서 떠드는 샛별의 모습을 놓칠세라 샛별에게 시선을 고정시켰고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힌 도영의 눈빛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도영은 샛별을 데려다 주던 중 다혜에게 자신을 집으로 데리러 오라는 연락을 받았다. 도영은 샛별을 지하철 역에 내려 주고 다혜에게 향하는 길에 사랑해, 아빠라는 샛별의 문자를 받았다. 샛별의 문자에 도영은 결국 차 돌리세요. 차 돌리라고!”라 다급하게 외치며 다혜가 아닌 샛별을 찾아가 집까지 데려다 주었다.

 

도영은 곤히 잠든 샛별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 방을 나왔다. 도영이 망설이자 진태는 이왕 온 김에 현주를 보고 가라 말했다. 이에 도영은 언제 들어올지도 모르잖아요라며 퉁명스럽게 대답했지만 결국 현주를 기다렸다. 도영은 진태에게 현주가..저 말고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그동안 겨우 참아 왔던 현주에 대한 배신감을 털어놨다. 그러나 진태는 그 앤 자네 밖에 없어. 도대체 왜 그런 생각을 하는 거야라며 오해를 풀어주려고 했지만 도영은 아버님도 다 알고 계시잖아요라며 언성을 높였다. 결국 도영은 현주의 배신에 대한 분노와 서운함을 억누르며 그대로 집을 나와 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영이 집을 바로 떠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샛별은 도영과 진태의 대화를 모두 들은 후 도영을 위로하고자 자신의 목소리가 담긴 이모티콘을 보내며 애교를 부렸다. 현주를 향한 그리움과 서운함, 분노 등 복잡한 심정으로 집을 나선 도영이 샛별의 문자에 결국 참아왔던 눈물샘을 폭발시켜 보는 이들까지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이처럼 도영이 아내 현주와 딸 샛별에 대해 변함없는 애정과 그리움을 간직한 모습들이 공개됨에 따라 향후 아내의 오해를 깨닫고 가족을 품에 안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 과정에서 윤상현은 아내 한혜진과 딸 이나윤을 떠올리며 절절한 눈빛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목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맺혀 가족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했다. 무엇보다 윤상현이 유인영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이나윤에게 달려간 장면에서 샛별아하고 부르자 달려오는 샛별을 와락 품에 안으며 순식간적으로 눈가를 적셔 부성애를 고스란히 표현해냈다. 그런가 하면 장용에게 한혜진에 대한 분노와 서운함을 쏟아내는 장면에서 윤상현은 호흡까지 미세하게 컨트롤하며 절제된 격앙을 완벽하게 표현,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윤상현의 눈물샘 자극하는 가족 사랑에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 등에서는 도영이 차 돌리라고 했을 때 울컥했다”, “윤상현 눈에 눈물 맺힐 때마다 같이 눈시울 붉어졌다”, “너무 울었다. 자식 있는 부모라면 완전 공감할 듯등 밤새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밤 10MBC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캡처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新로코킹 윤균상X'믿고 보는' 만찢요정 김유정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과 김유정이 ... / 조은정 기자
"리스펙트" 언더-오버 넘나들며 대중 사로잡은 대세 음악 ‘힙합’ 이제 스크린까지 점령 예고!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 / 조은정 기자
KBS2 '1박 2일' 가을맞이 태백여행 종착지=홍콩? 역대급 '말.잇.못' 배달의 기수 등장!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최미령기자)‘1박 2일’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 ... / 최미령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