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KBS2 '1박 2일' 시청률 11.6%! 98주 연속 동시간대 1위! 더위 쫓은 웃음사냥! 중력 저항 훈련에서 연두부 깃발 사수까지!
기사입력: 2018/07/17 [17: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신선옥 기자)‘1 2멤버들이 몸을 사리지 않는 박빙승부로 안방극장에 폭염을 퇴치하는 시원한 탄산 웃음을 폭발시켰다. 특히 연두부를 사이에 두고 밀당 귀재로 돌변한 지니어스 정정준영과 반전 생존력을 과시한 근심 돼지데프콘의 불꽃 승부는 시청자들을 저절로 방송에 몰입하게 했다.

 

지난 15()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 2일 시즌3’(연출 유일용, 이하 ‘1 2’)‘2018 육해공 올림픽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 미션을 클리어한 멤버들에게 남은 것은 하늘() 미션으로 이를 피하기 위해 온 몸 불사른 멤버들의 거침없는 맹활약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으며 안방극장에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     © 스타저널 편집국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 2은 코너 시청률 전국 기준 11.6%, 수도권 기준 10.9%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98주 연속 동시간대 1위 기록과 함께 198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 넘볼 수 없는 기록 경신과 함께 주말 예능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닐슨 전국, 동일 평균 시청률 기준) 

 

한편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MBC '복면가왕'은 평균 7.7%(1: 6.1%, 2: 9.2%), MBC ‘두니아2.6%, SBS '런닝맨'은 평균 6.2%(1: 5.3%, 2: 7.1%), SBS ‘집사부일체는 평균 7.4%(1: 6.2%, 2: 8.6%) 수치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1 2멤버들은 지난주에 이어 강한 남자가 되기 위한 ‘2018 육해공 올림픽마지막 이야기를 펼쳤다. 본격적인 하늘() 미션에 앞서 적응 훈련에 나선 멤버들의 첫 번째 미션은 상대방이 머리에 쓴 스타킹을 먼저 벗겨내는저산소 적응 훈련으로 멤버들 간의 불꽃 튀는 접전이 벌어졌다. 특히 김준호-김종민은 못생김 폭발한 비주얼을 뽐내는 치열한 사투로 빅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방석을 쌓고 위에 올라가 먼저 넘어뜨리는 '무게 중심 훈련'이 진행됐다. 결승전에서는 ‘1 2대표 허벅지 왕 차태현과 김준호가 맞붙었고 김준호는 게임 시작과 동시에 다리에 쥐가 나는 돌발 상황에도 불구, 짧은 다리의 역습을 선보인 활약으로 두 사람의 대결은 모두의 예상을 산산이 깨트리고 얍쓰김준호의 승리로 끝났다. 

 

마지막 중력 저항 훈련은 트램플린 위에서 소쿠리 속에 물풍선을 받아내는 팀전으로 진행됐다. 구기종목에 약한 윤동구의 짝꿍은 차태현으로 결정됐고 정준영은 김준호와, 데프콘은 김종민과 짝이 됐다. 특히 게임 최약체로 지목된 윤동구가 발군의 실력으로 물풍선을 척척 받아 모두의 두 눈을 번쩍 뜨이게 했지만 결국 그는 물풍선을 장외 홈런으로 날려버리는 허당끼를 폭발시키며 삑구로 돌변,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더욱이 승부욕에 불탄 멤버들은 이겨야 할 이유가 있다며 자신의 소쿠리로 날아오는 모든 물풍선을 놓치지 않겠다는 듯 매의 눈빛을 발동시키는가 하면, 정준영은 물에 흠뻑 젖으면서 혼신을 다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승부사 기질을 폭발시킨 김준호-김종민이 소쿠리에 가장 많은 물풍선을 받아내는 등 반전 생존력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제 남은 것은 단 하나의 미션. 데프콘-정준영 중 최후의 1인을 가리기 위한 연두부 깃발 게임에서 두 사람은 보기만해도 살 떨리는 대결을 진행했다. 티스푼만 사용 가능하다는 기상천외한 룰과 함께 연두부 한가운데에 꽂힌 깃발이 넘어지면 지는 게임이기에 두 사람은 어느 때보다 신중에 신중을 기한 초진지 모드로 돌입했다. 

 

정준영은 연두부의 절반을 거침없이 가르는 지니어스 정다운 대범함으로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고 엄근진(엄격 근엄 진지) 돼지로 분한 데프콘은 몸을 돌려가며 연두부의 장벽을 살살 긁어먹는 기술 발휘로 온갖 잔꾀를 부리는 등 게임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심장 쫄깃한 전개로 박빙의 승부가 이어졌다. 급기야 김준호는 내 심장이 닳아 없어질 것 같아라며 심장의 통증을 호소할 만큼 보기만해도 숨이 턱 막히는 상황이 극도의 긴장감과 최고의 몰입감을 선사, 최종 결과는 데프콘의 승리로 정준영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게 됐다.

 

이어 스카이다이빙 헬기 조종사의 개인적인 스케줄로 일정이 연기되자 정준영은 또다시 꼼수를 발휘했고, 지인 찬스로 가수 소란의 리드보컬 고영배를 흑기사로 쓰는 대담함을 발휘, 마지막까지 제작진과의 밀당을 이어갔다. 

 

이에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인간 승리네. 준호형~ 발바닥 씨름할 때 청기백기 웃겼어”, “동구 던지는 걸 못하고 받는 건 잘하네”, “트램플린 위에서 데프콘 위력 대단해”, “정준영 끝내주네~ 엉덩방아까지”, “준영이 잘했는데도 은만 4” “연두부 깃발 사수라니. 신박하다 게임”, “깃발 흔들릴 때마다 보는 내가 다 떨렸네”, “어우 이게 뭐라고 긴장되냐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는해피선데이-12은 매주 일요일 저녁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12캡처

 

신선옥기자 신선옥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배우 신혜정, KBS 드라마 ‘퍼퓸’서 아역 출신 모델 손미유 역 캐스팅!
메인사진
... / 조은정 기자
[스타HD] 베리베리 민찬, 꿀 떨어지는‘심쿵’눈빛!
메인사진
▲ 베리베리가 24일 오전 11시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