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MBC'라디오스타' 조인성X배성우X박병은X남주혁, 식지 않은 토크열정! 2회를 꽉 채운 남자들의 유쾌한 수다! 바람직한 ‘TMI 대잔치!’
기사입력: 2018/09/20 [21: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최미령기자)‘라디오스타’에서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의 인간미 넘치는 수다가 수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결혼과 관련된 조인성의 진중한 생각을 엿보는가 하면 각종 TIM들이 쏟아지며 시청자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고 웃음 짓게 했다. 시청률 역시 변함없는 동 시간대 1, 수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갑옷을 벗고~’ 특집 2탄으로 조인성-배성우-박병은-남주혁이 출연해 그칠 줄 모르는 수다본능과 찰떡궁합의 케미로 웃음 사냥에 성공했다.

 

▲     © 스타저널 편집국

 

지난주 방송에서 남다른 아무 말 대잔치와 범상치 않은 예능감으로 빵빵 터지는 재미를 선사했던 영화안시성의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은 그들의 바람처럼 2회분 특집이 성사되면서 변함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결혼은 꼭 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밝힌 조인성은나에게 잘생김은 빛 좋은 개살구라고 표현했다. 조인성은저에게 스타 조인성, 배우 조인성이라는 타이틀은 삶에 있어서는 유리하지 않다. 상대 여자분이 다가오기에도 부담스러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쉽게 이성을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하시지만, 상대 입장에서도 조인성이 불편하고, 부담 없는 사람과의 연애가 좋을 수도 있다. 누군가 제 여자친구가 된다면 제가 조인성이라는 이유 때문에 힘들 수 있겠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옆에서 조용히 듣고 있던 배성우는 세상 못마땅한 표정으로좋은 유산을 받은 거라고 생각하라고 고개를 저었다. 이에 조인성은 배성우는 연애하기 유리하다는 입장을 밝히며실제로 여성들이 친근하게 다가간다고 반박했고, 배성우는안 하는 것과 못하는 것의 차이라고 말했다. “형 여기서 다 이야기 해라는 조인성의 도발에 박병은은큰일 나라고 거들었고, 다시 조인성이둘 다 얘기해?”라고 받아쳐 순식간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인성은 소탈한 일상을 전하면서 친근한 면모도 자랑했다. “작가들과 사전 인터뷰 때 사람들이 많았는데도 카페를 휘젓고 다녔다더라라는 MC의 질문에 조인성은법적으로 문제 있는 거 아니지 않느냐. 오히려 가릴수록 음지로 숨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조인성은 술을 마시면 무조건 6시간은 자야 한다는 철칙과 소맥을 만드는 자신만의 황금 비율, 절친인 이광수, 도경수와 함께 해외여행을 갔던 일화 등의 소소한 점들을 전하며 재미를 더했다.

 

조인성과 배성우의톰과 제리케미는 이날 방송에서도 여전했다. 조인성은 배성우에 대해이 형은 촬영장에서 항상 잔다전화도 잘 안 받으면서 SNS 메시지는 읽는다. 뭘 하는지 촬영장에 와선 항상 자더라고 밝혀 폭소케 했다. 조인성과 배성우의 절친 MC 차태현 역시 “‘안시성에서만 잔 게 아니다. 드라마 현장에서도 자고, 원래 형 밥 먹고 잘 잔다고 거들어 더욱 박장대소케 했다.

 

배성우는 동생 배성재 아나운서의 인기를 견제한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명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고 형이 장가를 안 가서 배성재 아나운서가 결혼하지 않는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는전혀 그런 건 아니다. 알아서 하기로 결정했다. 부모님은 똑바로 살 거면 결혼하고, 그게 아니면 귀한 집 딸 데려다가 고생시키지 말라고 하신다고 전했다.

 

센스 있는 입담으로 톡톡 튀는 재미를 담당했던 박병은의 예능감은 후반부에 가서도 계속 이어졌다. 악역으로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만큼귀엽다라는 칭찬이 기분 좋다고 고백한 박병은은 높아진 인지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얼굴이 덜 알려지면서 생긴 굴욕담을 전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박병은은 드라마 촬영장에서 지나가는 행인으로 오해받은 적이 있다고 전하면서촬영 중 건물 집주인이 오셔서누구 나와요고 묻더라. ‘저요라고 했더니이 사람 참라고 했다. 어느 날은 학생이 와서연예인 누구 나와요라고 물어서라고 했더니 시무룩하게뭐 찍는데요라고 하더라. 그래서졸업작품 찍는다고 하고 말았다고 쿨하게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학창시절 잘생긴 외모 때문에 인기도 많았고 밝힌 박병은은 가수 제의를 받았던 일화를 회상하며태사자가 될 뻔했다. 당시 노래나 춤 실력은 당시에 크게 관계가 없었다고 당당하게 외모부심을 드러냈다.

 

무심한 듯 유쾌한 유머로 시종일관 웃음을 선사한 박병은의 20년 절친 하정우와 전화로 개그감을 점검받는 사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정우와 개그코드가 비슷하다고 말한 박병은은배틀을 붙기도 한다. 하정우가 전화해서이를 깨끗하게 닦았더니 무좀이 나았다’ ‘컴퓨터를 새로 샀더니 밥맛이 좋아졌어요는 식으로 주고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안시성’의 막내 남주혁은 첫 주연작인 드라마학교 2015’ 오디션을 5번이나 봤던 일화에 대해 털어놓았다. 남주혁은아무래도 그 당시 신인이라 확신이 없으셔서 자주 봤던 것 같다. 감독님이 국장님께도 말하고 하셔서 연기하게 됐다. 정말 감사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남주혁은 밝은 얼굴 뒤 어린 시절 힘들었던 집안 사정을 털어놓았다. 남주혁은예전에 집도 힘들고 조금 많이 힘들었다. 초등학교 3학년 1년 내내 사발면만 먹었다. 집에 화장실도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사정이 나아진 건 남주혁이학교 2015’에 출연하고 난 이후부터. 형편이 좋아지자 모교에 기부도 하고, 어머니께 효도도 한다고.

 

이밖에 게임 덕후로 잘 알려진 남주혁은 실명을 이용한 아이디로 인해 사람들이 알아차려서 바꾸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남주혁은마이크를 차고 서로 대화를 하는 게임이었다. 친구와 모르는 사람 2명과 팀을 이뤄 게임을 했는데, 친구가 이야기하다 실수로주혁아라고 말했다다른 유저분이 내일 스케줄 없냐고 하더라고. 찔려서 목소리를 바꿨다. 결국 이동하다가 죄송하지만 죽였다며 뜻하지 않았던 팀 킬의 기억을 떠올리며 웃음을 선사했다.

 

조인성과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은동물의 왕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집중하는가 하면, 자신이 좋아하는 토크가 펼쳐지면 신나게 이야기하는 등 영화 속 근엄한 모습과는 달리 인간적인 면모를 과시하며 친근한 매력을 전했다. 이뿐만이 아니라 방송 말미 남주혁은 버스커버스커의여수밤바다’, 조인성은땡벌을 열창하며 수준급 가창력을 뽐내 새로운 매력을 뽐냈다.

 

시청률 역시 동 시간대 1, 수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 6.8%, 2 7.6%를 기록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최미령 기자 최미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新로코킹 윤균상X'믿고 보는' 만찢요정 김유정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과 김유정이 ... / 조은정 기자
"리스펙트" 언더-오버 넘나들며 대중 사로잡은 대세 음악 ‘힙합’ 이제 스크린까지 점령 예고!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 / 조은정 기자
KBS2 '1박 2일' 가을맞이 태백여행 종착지=홍콩? 역대급 '말.잇.못' 배달의 기수 등장!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최미령기자)‘1박 2일’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 ... / 최미령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