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막돼먹은 영애씨17’ 수아, 연제형 지갑을 탐낸 사연은?
커피 한 잔이 불러온 나비효과
기사입력: 2019/03/14 [21: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제공=tvN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막돼먹은 영애씨17’ 박수아의 반전 과거가 밝혀진다.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연출 한상재, 극본 한설희·백지현·홍보희, 제작 tvN / 이하 막영애17’)측은 6화 방송을 앞둔 14, 제형(연제형 분)의 지갑을 탐내는 수아(박수아 분)의 수상한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수아는 규한(이규한 분)의 웹툰 사투리 자문을 맡게 되며 제형과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만날 때마다 어디서 본 적 있지 않냐는 올드한 멘트로 규한의 구박을 받았던 제형. 바바리맨을 향해 날린 수아의 돌려차기 한 방으로 청소년 태권도 선수였던 시절을 기억해 낸 제형의 모습이 그려지며 호기심을 증폭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극과 극 분위기의 수아와 제형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커피를 사러 온 두 사람. 제형을 보고 세상 반가운 표정을 짓다가 이내 무엇인가를 부탁하는 수아의 간절한 표정이 흥미롭다. 하지만 자비리스제형답게 철벽을 치는 시크한 제형의 모습은 궁금증을 더욱 증폭한다. 이어진 사진 속 잠시 허리를 숙인 제형의 뒷주머니에 꽂힌 지갑에 조심스레 손을 갔다 대는 수아의 모습도 포착돼 흥미를 더한다. 수아가 갑작스레 제형의 지갑을 탐내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두 사람의 과거 인연에도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오는 15() 방송되는 6화에서 수아와 제형의 숨겨진 과거 인연과 낙원사 식구들이 수아의 횡령 전과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진다.

 

막영애17’ 제작진은 미란의 동생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낙원사에 입사한 수아의 반전 과거가 밝혀지며 낙원사가 또 한바탕 뒤집힌다라고 전하며 상상도 못 했던 수아와 제형의 과거 인연이 반전 있는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막돼먹은 영애씨17’ 6화는 내일(15) 11시에 방송된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배우 신혜정, KBS 드라마 ‘퍼퓸’서 아역 출신 모델 손미유 역 캐스팅!
메인사진
... / 조은정 기자
[스타HD] 베리베리 민찬, 꿀 떨어지는‘심쿵’눈빛!
메인사진
▲ 베리베리가 24일 오전 11시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