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조한선, ‘극악무도한 살인마’로 연기 변신 ‘역대급 악역’ 탄생!
OCN <빙의> 충격적 죽음 맞이했다!
기사입력: 2019/03/15 [2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출처 =OCN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배우조한선지독한악역으로연기변신에성공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극본 박희강, 연출 최도훈, 제작 데이드림)에서 외과의사 ‘선양우’ 역을 맡은 조한선이 살기 가득한 연기로 역대급 악역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13일 방송된 <빙의> 3화에서 조한선은 영매 금조(길혜연 분)를 찾아가 20년 전 사형당한 연쇄 살인범 황대두(원현준 분)의 영혼을 소환했다. 조한선은 황대두에게 빙의된 금조를 향해 “다시 시작하시죠, 제 몸에 들어와서”라며 계략을 꾸몄고, 결국 조한선은 영매 금조의 능력을 흡수한 황대두의 영혼에 빙의 됐다.

 

이후 조한선은 결혼을 앞둔 직장 동료의 남자친구를 무참히 살해하고도 빈소에 찾아가 “날짜 잡혔다고 그렇게 좋아하더니, 이게 무슨 일이야. 너무 슬퍼하지 말고 힘내요”라며 가식적인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또한 눈물을 흘리는 예비 신부를 보며 비열한 웃음을 짓는 등 젠틀한 외과의사의 모습은 지우고 잔혹한 살인마 황대두의 모습을 드러내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14일 방송에서 조한선은 본격적으로 강필성(송새벽 분)과 대립하기 시작했다. 조한선은 살인 혐의로 체포되는 순간 “장난감이 생겨서 기쁘다. 네 엄마 지금 뭐하고 있는지 알아? 습하고 어두운 데만 찾아서 떠돌아다니고 있네, 바퀴벌레처럼”이라며 강필성을 자극했다. 특히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면서도 “진짜 살인범이나 좀 잡아주세요. 우리 같이 선량한 사람들 불안해서 살겠어요?”라며 뻔뻔하게 여유를 부리기도 했다.

 

그의 악랄함은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조한선은 자신의 부인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 또 다른 살인을 계획했고, 현장을 덮친 강필성에게 “게임을 시작해볼까?”라며 상황을 즐기는 듯 극악무도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악마는 따로 있는 게 아냐. 인간은 모두 다 악마를 갖고 태어났어”라며 악한 모습을 서슴없이 드러냈다.

 

이어 조한선은 피해자를 구하기 위해 손을 없게 강필성의 목에 칼을 겨눴지만, 뒤늦게 현장에 들이닥친 형사들의 등장에 이내 칼을 거뒀다. “오늘 죽지 않은 걸 영원히 후회하게 될 거야. 쾌락과 고통은 종이 한 장 차이야. 또 보자고”라며 총을 맞고 쓰러지는 순간까지 소름 끼치는 대사를 남겨 충격을 더했다.

 

조한선은 <빙의>를 통해 피도 눈물도 없는 지독한 악역을 탄생시키며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어느 작품에서도 선보인 적 없는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성공,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더욱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앙리할아버지와 나' 4인 4색! ‘러블리’ 캐릭터 포스터 공개!
메인사진
▲ 사진제공=㈜파크컴퍼니      ... / 조은정 기자
‘믿고 듣는 발라더’ 케이윌, 두 번째 팬미팅 ‘레터 프롬 케이윌’ 개최!
메인사진
사진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 조은정 기자 (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