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기생충' 다채로운 매력 담긴 촬영 비하인드 공개!
인물의 드라마와 표정의 스펙터클!
기사입력: 2019/06/07 [01: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 조은정 기자


(
스타저널=조은정 기자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 영화 <기생충>이 생생한 캐릭터의 개성과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 공간의 대비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힘썼던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들의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전원백수 가족인 ‘기택’(송강호)네와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이선균)네, 두 가족을 따라 이야기가 펼쳐지는 <기생충>은 실제 공간인지 세트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현실적으로 구현한 세트장에서 대부분 촬영이 이루어졌다. 세트장이 아니라 실제 존재하는 공간에서 촬영한 것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카메라와 렌즈의 선택부터 배우들의 동선, 소품 하나의 배치까지 디테일을 신경 쓴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들의 눈부신 노력은 관객들에게 큰 몰입감을 선사하기 충분하다.

 

한편 홍경표 촬영 감독은 인물의 드라마와 표정에 집중할 수 있는 클로즈업을 중심으로 촬영하여 관객들이 배우들의 표정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했다. 공개된 스틸에서 느껴지는 조여정 배우의 섬세한 표정연기와 이선균 배우의 독특한 분위기는 인물의 에너지를 날 것 그대로 담아낸 섬세한 클로즈업의 결과물이다. 

 

또한 장소에 어울리는 조명을 통해 디테일하게 표현된 ‘기택’네의 반지하와 ‘박사장’네 저택의 대비도 눈여겨볼 만하다. ‘기택’네가 살고 있는 반지하 집은 낮에도 해가 잘 들지 않고, 빛이 아주 조그만 틈으로 들어온다. 반면, 거실 한 면이 통유리로 이루어진 ‘박사장’네는 낮에는 따로 조명을 켜지 않아도 온 집안 곳곳으로 자연광이 들어와 밝은 느낌을 선사한다.

 

주광원이 없는 밤, ‘기택’네는 반지하를 더욱 실감 나게 느껴지게 하는 녹색 빛이 도는 형광등을 조명으로 사용하는 한편 ‘박사장’네는 성공한 글로벌 IT기업 CEO집에 걸맞은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옐로우 빛의 조명으로 설정했다. 이렇듯 <기생충>의 제작진과 봉준호 감독은 미술이나 소품뿐만 아니라 각기 다른 조명을 사용하여 극과 극 가족의 대비되는 삶의 공간을 관객들에게 실감 나게 전달하며, 영화를 보는 시각적인 재미를 더했다.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스타화보
[스타HD] 업텐션 고결, 꿀 떨어지는‘심쿵’눈빛~최소 양봉업자!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티오피미디어의 보이그룹 '업텐션(UP10TION)' ... / 조은정 기자
[스타HD] 하성운, 요정 구르미 왔어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