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호텔 델루나' ‘역시 갓진구’ 엔딩 장인
‘체크아웃 불가’ 여진구 매력에 갇혔다!
기사입력: 2019/07/21 [17: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호텔 델루나여진구가 심쿵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지티스트) 3회에서 호텔 델루나에 본격 입성한 구찬성(여진구 분)이 장만월(이지은 분)에게 한 발 가까이 다가서며 설렘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찬커플이지은과의 달콤 살벌한 케미스트리는 완벽 이상의 시너지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구찬성은 베일에 싸인 호텔 델루나와 장만월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했다. 구찬성의 꿈에 등장한 장만월의 과거는 그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장만월의 행복한 미소가 구찬성의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기 때문. 여기에 구찬성은 장만월이 절대로 돌아갈 수 없는 시간 속, ‘만월이라는 이름을 쓰는 법을 알려준 남자(이도현 분)를 오랜 시간 동안 기다리고 있음을 알게 됐다. “당신을 보게 되면서 아주 많이 당신을 생각한다. 당신이 내 밤과 꿈을 다 잡아먹고 있다는 구찬성의 담담한 고백은 심쿵 엔딩을 선사하며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설명이 필요 없는 여진구의 연기는 판타지가 가미된 서사에 설득력과 무게 중심을 탄탄하게 잡으며 흡인력을 높였다. ‘호텔 델루나의 안의 모든건 현실 세계에는 없는거야라는 장만월의 쓸쓸한 말에 당신도 없는 겁니까?”라고 되묻는 여진구의 눈빛은 두 사람의 감정선을 극대화하며 애틋함을 자아냈다.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기로 결심한 구찬성이 그 이유를 묻는 만월에게 당신도, 이 호텔도 알고 싶어졌다고 던진 돌직구 고백은 보는 이들의 설렘을 증폭했다.

 

호텔 델루나에서 일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지배인 후보로 1순위와 2순위가 따로 있었다는 말에 발끈하고, “0순위야라는 장만월의 대답에 곧바로 꽁했던 마음이 풀어지는 귀여움도 여진구의 능청 연기로 매력을 더욱 극대화했다. ‘큐티한 매력으로 미소 짓게 만들다가도, 금세 분위기를 반전시켜 설렘을 유발하는 깊은 눈빛은 여진구의 진면목을 다시금 느끼게 했다. 특히, 장만월에게 꿈에 관해 이야기를 하는 구찬성의 아련한 모습은 눈빛 하나, 대사 하나까지도 눈 뗄 수 없게 만들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 tvN 주말드라마 '호텔델루나'의 주인공인 배우 여진구     © 정다운 기자

 

앞서 여진구는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72주차 TV 출연자 화제성 2위를 차지하며 1위인 이지은과 함께 인기를 과시했다. 이미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소름 돋는 연기력을 뽐내며 신뢰도 최고의 배우로 손꼽히고 있는 여진구는 이번 호텔 델루나에서도 연기 호평과 화제성까지 동시에 잡으며 믿고 보는 0순위 배우임을 제대로 입증해냈다. 출구 없는 무한 매력으로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여진구가 앞으로 호텔 델루나로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큰 기대가 쏠린다.

 

한편, tvN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호텔 델루나’ 4회는 21() 9시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스타HD] 업텐션 고결, 꿀 떨어지는‘심쿵’눈빛~최소 양봉업자!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티오피미디어의 보이그룹 '업텐션(UP10TION)' ... / 조은정 기자
[스타HD] 하성운, 요정 구르미 왔어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