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나나, 최진혁과 애틋한 마음 확인!
기사입력: 2019/08/16 [19: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KBS 2TV ‘저스티스’ 방송 화면 캡처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배우 나나가 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시청자를 서연아의 감정에 이입시킨 동기화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 19-20회에서 서연아(나나 분)는 납치된 장영미(지혜원 분)를 찾기 위해 검찰총장(이얼 분)의 뒤를 캐고 힘겹게 USB를 손에 넣는 등 우여곡절 끝에 사건의 진실과 마주했지만 존경하던 자신의 아버지 서동석(이호재 분)이 남원식당에 갔다는 제보에 충격받은 모습을 보여 숨 막히는 긴장감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앞서 남원식당의 은밀한 방을 찾아낸 서연아에게 예상치 못한 위기가 찾아왔다. 바로 흔적 없이 정리된 방과 장영미의 일기장을 갖고 있던 이동일(김민석 분)의 잠수였다. 이에 서연아는 이태경(최진혁 분)과 함께 남원식당 VIP 멤버인 검찰총장을 압박하기로 계획, 대리운전 기사 탐문을 시작으로 숨겨진 개인 사무실까지 발견해내며 약점을 쥐는데 성공해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하지만 산 넘어 산으로 서연아의 수사를 막는 의외의 인물이 등장했다. 그는 아버지이자 전직 검찰총장으로서 지금까지 수사와 관련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기에 서연아는 그런 서동석의 반응에 “이상하네? 하던 사건 포기하란 말 한 번도 하신 적 없는데”라며 올곧은 수사 의지를 당당히 밝혀 완전체 검사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후 서연아는 잠적한 이동일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그의 집 앞에서 밤새 이태경과 함께 기다렸고 이 과정에서 서연아는 “영미 씨 부럽네. 내가 아는 남자는 도망갔거든 무서워서”라며 애틋한 속마음을 고백, 안방극장을 아련함으로 물들였다.

 

특히 7년 전 사건의 핵심 증거인 USB를 확보해 영상을 확인한 서연아는 본격적인 기소 준비에 박차를 가하던 중 서동석이 남원식당에서 성상납을 받았다는 제보를 듣고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여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이처럼 나나는 옛 연인을 향한 고백으로 안타까움을 유발하는가 하면 USB 영상 속 진실에 진심으로 분노하고 아버지와 관련된 제보에 놀람을 감추지 못하는 등 서연아가 느낀 감정을 그대로 전달, 시청자들까지도 서연아에 이입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스타HD] 공승연, 촬영장에서 동생들이 배려해줘 든든!!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제작발표회가 16일 ... / 조은정 기자
[스타HD] 공효진 X 김지석, 하뚜?하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 ... / 조은정 기자
[스타HD] 황민현, 설렘 유발 '달달' 눈빛!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 뮤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