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우아한 가(家)’ 배신감 치 떠는 임수향 VS 믿음 사라진 이장우
“첫 번째‘두뇌싸움’출전 선수는, 임수향 VS 이장우다?!”
기사입력: 2019/08/28 [11: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나한텐 너도 용의자야!!”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 임수향-이장우가 어제의 콤비에서 오늘의 이 된 채 블랙 아우라를 격돌시키는 현장이 포착됐다.

 

28(오늘) 방송될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극본 권민수 / 연출 한철수, 육정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상위 0.001% 재벌가 밑바닥에 숨겨진 끔찍한 비극을 두고 이를 파헤치려는 자, 이를 숨기려는 자의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임수향은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엄마를 잃은 불량하고 아름다운 재벌가 상속녀 모석희 역을, 이장우는 수임료를 위해서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최강 근성 무스펙 변호사 허윤도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모석희(임수향)-허윤도(이장우)가 악연처럼 시작된 첫 만남부터 완벽한 공조를 이뤘고, 마침내 MC그룹 뒷수습 전문가 TOP의 수장 한제국(배종옥)이 뻗은 손아귀에서 완벽히 빠져나오는 모습으로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심지어 당돌한 모석희가 배짱 두둑한 허윤도를 TOP의 영역에 보내 오너리스크 요원들을 염탐하는데 성공했지만, 갑작스럽게 모석희에게 마약 혐의의 덫이 씌워지면서 쇠고랑을 차게 되는 사태가 발발,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높였다.

 

▲ MBN 드라마 '우아한 가'에 출연중인 배우 임수향과 배우 이장우     © 정다운 기자

 

이와 관련 임수향-이장우가 티격태격하며 콤비를 이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서로를 향해 불신의 눈초리를 겨누고 있는 밀실 진실 취재현장이 공개됐다. 극 중 모석희(임수향)-허윤도(이장우)가 비좁고 어두운 취조실 안에서 서로를 향해 날선 질문을 주고받는 장면. 몇 마디 나누던 모석희는 이내 치 떨리는 배신감에 사로잡혀 침묵해버리고, 허윤도는 싸늘하게 굳은 표정으로 끊임없이 모석희를 압박한다. ‘으르렁 케미를 돋우며 유쾌한 공조를 이뤘던 두 사람이 왜 갑자기 서로를 의심하며 오리무중 진실게임을 펼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임수향-이장우의 블랙 아우라 대 격돌은 지난 6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촬영됐다. 이날 임수향-이장우는 무더운 날씨 비좁은 공간에서 촬영해야 하는 스태프들을 밝은 웃음으로 응원하며 현장의 비타민으로 활약,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특히 임수향-이장우는 그동안 보여줬던 쾌활한 분위기가 아닌, 서로를 끊임없이 의심해야 하는 살벌한 무드를 완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빠르게 대사를 치고받는 와중에도 대사의 말미, 어투 하나에도 각별한 신경을 기울이며 극에 몰두한 것. 핑퐁 대사가 오가는 탐색전과 아찔한 공방전 끝에 마침내 ‘OK’사인이 떨어지자, 숨죽인 채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열연을 펼친 두 배우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28(오늘)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물이 범인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첫 번째 두뇌싸움의 반전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우아한 가()’에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 28(오늘) 11시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스타HD] 장동윤, 인형이세요?!!!
메인사진
KBS 새 월화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오는 9월 30일(월) 오후 2시 라마다 서울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임영민, 꽃미모에 눈부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그룹 AB6IX(임영민, 전웅, 김동현, 박우진, 이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