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동백꽃 필 무렵’ 로맨스(4)-휴먼(4)-스릴러(2) 전술 통했다
넷만큼의 멜로, 넷만큼의 휴먼, 둘만큼의 스릴러
기사입력: 2019/09/25 [12: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동백꽃 필 무렵이 달달한 로맨스와 진한 사람 냄새 나는 휴먼에 미스터리한 스릴러까지, 종합선물세트 같은 매력으로 리모콘을 끝까지 붙들게 만들었다.

 

▲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인공 배우 강하늘     © 정다운 기자


지난 17일 진행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의 제작발표회에서 차영훈 감독은 “‘동백꽃 필 무렵은 넷만큼의 로맨스, 넷만큼의 휴먼, 둘만큼의 스릴러인 4-4-2 전술 드라마라고 밝혔다. 동백(공효진)과 황용식(강하늘)의 로맨스 드라마인 줄만 알았는데, 현실적인 부부의 사랑과 전쟁을 보여준 셀럽 부부강종렬(김지석)-제시카(지이수), ‘()자 부부노규태(오정세)-홍자영(염혜란)을 비롯해, 옹산의 간장게장골목 사람들은 사람 사는 이야기로 리얼리티를 높였다.

 

특히 엔딩 에필로그는 채널을 돌릴 수 없는 이유가 되고 있다. 옹산호에서 발견된 게르마늄 팔찌를 찬 시신 한 구를 시작으로, 연쇄살인마 까불이의 존재가 드러났고, 그가 동백을 타깃으로 삼고 있는 듯한 메시지가 발견된 것. 사체의 얼굴과 팔목에 채워진 게르마늄 팔찌를 본 용식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표정으로 오열했다. 그리고 그 팔찌는 동백이 종렬로부터 선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범행현장마다 까불지마라는 메시지를 남기는 일명 까불이는 멀리 있지 않았다. 동백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테이블 밑 벽에 동백아 너도 까불지마. 2013.7.9”이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었던 것. 까불이가 동백이 아는 사람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이 엔딩 에필로그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찍었고, 이는 시청자들이 끝까지 본방을 사수했다는 사실을 의미했다. 방송이 끝나고 관련 게시판과 SNS 등에 가장 많이 올라오는 글 역시 까불이의 정체에 대해 타당한 근거로 논의하는 내용이다.

 

동백꽃 필 무렵제작진은 지난 방송 말미에서 ‘4-4-2 전술2를 담당하고 있는 까불이 사건이 베일을 벗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까불이에 대한 진실이 하나 둘 밝혀질 텐데,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말고 봐달라고 당부했다. 동백꽃 필 무렵’ 5-6회는 오늘(25) 수요일 밤 10KBS 2TV에서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