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나의 나라' 차원이 다른 카리스마, ‘장혁’ 표 이방원의 탄생
냉혹하고 외로운 싸움을 벌이는 이방원 役
기사입력: 2019/09/25 [11: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나의 나라장혁이 명불허전 존재감을 입증한다.

 

멜로가 체질후속으로 오는 104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측은 25, 새로운 나라 조선을 세우기 위해 냉혹하고 외로운 싸움을 펼치는 이방원을 새롭게 탄생시킨 장혁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그동안 숱하게 다뤄왔던 격변의 시대를 밀도 높은 서사와 역동적인 묘사로 차원이 다른 사극의 문을 연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장혁은 찰나의 눈빛만으로 보는 이를 압도하며 긴장감을 드리운다. 절대적인 아우라를 뿜어내는 장혁은 이미 이방원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 얼굴에 피를 묻히고도 괘념치 않는 그의 모습에서는 서늘한 기운이 흐른다. 특유의 여유로움 뒤에 드러난 매서운 눈빛은 새 세상 위에 서고자 하는 이방원의 야심을 담고 있다. ‘나의 나라를 찾기 위한 이방원의 물러설 수 없는 진격이 휘몰아치는 서사를 예고한다.

 

▲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에 출연하는 배우 장혁     © 정다운 기자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이방원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장혁은 나의 나라를 통해 다시 한번 이방원으로 변신한다. 여우의 머리와 범의 심장을 지닌 이방원은 조선의 기틀을 마련한 최고의 전략가. 피를 뒤집어쓰고 조선 개국에 힘쓴 이방원은 그 공을 인정받지 못한 채 냉혹하고 처절한 싸움을 이어간다. 살아남기 위해 스스로의 칼이 되어야 했던 그가 이성계(김영철 분)는 물론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와도 맞서며 긴장의 끈을 팽팽하게 당긴다. 사극부터 액션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장혁이 조선 태동기의 중심에 있는 이방원을 어떻게 재탄생시킬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특히, 신념을 위해 죽음도 불사하는 무사 서휘로 분한 양세종, 계급을 뛰어넘어 강한 힘을 꿈꾸는 무관 남선호 역의 우도환과 선보일 특별한 호흡도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이성계 역의 김영철과 그려낼 카리스마 대결은 나의 나라를 더욱더 기다리게 만든다.

 

장혁은 “‘나의 나라속 이방원은 칼 뒤에 애처로움을 숨긴 인물이라고 느꼈다. 표면적으로는 야망을 드러내지만, 그 안에 감춰진 사람다운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 인물들 간의 관계를 폭넓게 해석하면서 사람이방원의 감정을 그려냈다. 이성계와의 관계에서도 아버지를 대하는 아들의 입장에서 일련의 상황들을 바라보려고 했다오랜 시간 동안 많은 이야기를 담아 준비한 작품이니 기대 부탁드린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그냥 사랑하는 사이’, ‘참 좋은 시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등 섬세하고 세련된 연출로 호평받는 김진원 감독이 메가폰을 맡아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다. ‘마스터-국수의 신등 역동적이고 굵직한 서사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 채승대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책임진다.나의 나라는 오는 104() 1050JTBC에서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