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동백꽃 필 무렵’ 스틸컷 속 공효진 뜨거운 눈물!
편견에 갇힌 공효진을 강하늘이 깨울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9/09/26 [17: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제공 = 팬 엔터테인먼트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이 전국 10%, 수도권은 11%까지 상승하는 등 (닐슨코리아 제공)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오늘(26) 밤 공효진의 뜨거운 눈물을 예고, 그 사연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 오늘(26) 본방송에 앞서, 급기야 눈물을 터뜨리고 만 동백(공효진)과 그런 그녀를 바라보는 용식(강하늘)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눈에 온갖 감정이 뒤섞여 있는 두 사람. 대체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일까.

 

자신의 편 하나 없이 세상에 딱 저 하나였던 동백. 일생을 외롭고 팍팍하게 살아온 그녀에게도 든든한 자신의 편이 생겼다. 바로 작전이니 밀당이니 그딴 거 모르겠고, 기다 싶으면 가야죠라는 직진 행동파 황용식이다. “나 동백씨랑 필구 편 대놓고 들어도 되죠?”라며 무조건적인 그녀의 편이 될 것을 약속했고,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동백의 전담보안관을 자처하고 나섰다.

 

하지만 동백은 이런 용식을 단념시키기 위해 갖은 수단을 다 썼다. 남편은 없지만, 아이만 있는 상황, 필구(김강훈)의 생부 강종렬(김지석), 모든 사람들이 재수가 없다고 말하는 동네 왕따 등 가뜩이나 자신의 처지가 마음에 걸렸는데, “총각이 애 딸린 여자를 왜 만나. 저게 가당키나 하냐고라고 이웃들이 수군거렸기 때문. 그러나 동백을 향한 용식의 사랑은 막강했다. 동백이 세상의 편견과 마주할 때마다 별 개 같은 소리들을 왜 새겨듣고 앉았어요. 다이애나비가 살아 온대도요, 동백씨랑 안 바꿔요라며 끝없이 동백을 북돋웠다. 이처럼 편견 없이 오롯이 동백을 지지해주는 용식의 진심은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울림으로 닿고 있다.

 

그렇다면 동백이 터뜨린 눈물에 용식은 어떤 위로를 보낼까. 감정이 북받친 동백을 가만히 바라보는 용식의 시선은 거친 바람이 불어와도 눈 하나 깜빡하지 않을 것 같이 단단하다. 제작진은 오늘(26) , 편견에 갇힌 동백을 깨울 용식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동백이 누구보다 절실하게 원했던 내 편이 되어줄 용식의 따뜻한 응원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동백꽃 필 무렵’ 7-8회는 오늘(26) 목요일 밤 10시에  KBS 2TV에서 방송된다.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스타HD] 이태리, 미스테리 진미채요정 탄생!!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제작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임영민, 꽃미모에 눈부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그룹 AB6IX(임영민, 전웅, 김동현, 박우진, 이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장동윤, 인형이세요?!!!
메인사진
KBS 새 월화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오는 9월 30일(월) 오후 2시 라마다 서울 ... / 조은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