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배가본드(VAGABOND)’ 국가가 낳은 비극!
90도로 고개 숙인 공손한 이승기 vs 등장부터 포스 철철 백윤식
기사입력: 2019/09/30 [13: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그 누구도, 그 무엇도 믿지 마라!”

 

배가본드이승기와 백윤식이 벅찬 감격과 묘한 긴장이 공존하는, ‘역사적인 첫 대면을 가진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삼)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의 비리를 파헤쳐가는 첩보 액션 멜로다. 거침없이 직진하는 군더더기 없는 스토리에 블록버스터다운 거대한 스케일, 캐릭터에 푹 빠진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지난 4회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13.51%(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까지 치솟는 등, 열화와 같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4회에서 차달건(이승기)은 민항 여객기 추락사고 배후에 존앤마크사 제시카리(문정희)와 부기장 김우기(장혁진) 등이 연루되어있음을 알게 됐고, 이후 의문의 괴한들에게 연이어 제거 위협을 받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차달건이 반대파의 공격을 이겨내고 본격적인 반격을 시작, 거대한 음모와 가려진 진실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SBS 드라마 '배가본드'에 출연중인 이승기와 백윤식     © 정다운 기자

 

이와 관련 민간인 이승기가 대통령 백윤식을 직접 만난, ‘동상이몽 첫 대면장면이 포착됐다. 극중 허름한 복장의 차달건이 대통령 정국표(백윤식)를 만나기 위해 청와대로 들어서는 장면. 여러 명의 경호원에 둘러싸인 강력한 저지를 뚫고, 가까스로 청와대 내부에 들어선 차달건은 대한민국 수장을 직접 대면하게 됐다는 사실에 긴장된 표정을 짓고, 정국표는 그런 차달건을 경직된 표정으로 바라보다가 이내 다가가 악수를 청한다. 더욱이 이 상황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차달건이 정국표의 손을 두 손으로 꼭 부여잡고 90도로 인사를 전하고 있는 가운데, 그 뒤 국정원 안원장(김종수)가 굳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 차달건이 어떤 용건으로 청와대를 찾아가게 된 것일지, 민항 여객기 사고를 두고 가진 각기 다른 시선을 드리웠던 이들이 향후 어떤 방향으로 진실 찾기에 나서게 될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승기와 백윤식의 동상이몽 첫 대면장면은 경상남도 합천군에 위치한 합천정원테마파크 일대에서 촬영됐다. 이승기는 대선배 백윤식의 대기실을 먼저 찾아가 공손하고 깍듯하게 인사를 전했고, 백윤식 역시 이승기의 손을 꼭 잡고 반갑게 맞으며 안부를 물었다. 이승기는 백윤식에게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의견을 구했고, 백윤식은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건네며 한참이나 대화를 나누는 등 돈독하고 훈훈한 선후배의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됐다. 이어 대본을 들고 입을 맞추며 여러 번의 리허설과 모니터링을 꼼꼼하게 진행하는 열의를 보였던 두 사람이 카메라 앞에서 한 치의 오차 없는 감정 연기를 터트리면서, 제작진을 감탄케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열정의 이승기와 관록의 백윤식이 함께하자 시너지가 배가되는 느낌이었다두 사람이 뿜어내는 압도적인 아우라가 화면을 꽉 채울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 5회는 오는 104() 10시에 전파를 탄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