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나의 나라' 우도환VS장혁 병기창 앞 살벌한 대치
양세종X우도환 위험한 공조 계속될까
기사입력: 2019/10/24 [11: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나의 나라의 양세종과 우도환이 살아남기 위한 사투를 시작한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측은 24, 병기창 앞에서 마주한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이방원(장혁 분)의 삼자대면을 포착했다. 세 사람 사이에 오가는 살벌한 눈빛과 일촉즉발의 분위기가이들의 앞날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나의 나라는 선 굵은 서사에 애틋한 감정선,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거침없는 상승세에 불을 당겼다. 지난 19일 방송된 6회 방송은 전국 5.0%, 수도권 5.2%(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다시 한번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조선의 권력을 두고 이방원과 이성계(김영철 분),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의 대립구도가 본격적으로 형성되며 긴장감과 함께 더욱더 휘몰아치는 전개에 돌입했다.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린 서휘, 남선호, 한희재(김설현 분)의 운명도 격변하기 시작했다. 서휘는 이방원의 눈에 들기 위한 계획을 실행했지만, 이방원의 의심에 가로막혀 정체가 들통 날 위기에 처했다. 그때, 이성계의 칼로서 이방원과 대립하는 남선호가 등장해 대군이 아닌 이 자를 보러왔다고 선언하며 팽팽한 긴장의 시위를 당겼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병기창 앞에서 대치한 남선호와 이방원, 그의 뒤에 선 서휘의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한다. 금오위까지 이끌고 이방원의 병기창을 털러 온 남선호는 날카로운 눈빛으로 이방원을 돌아본다. 사병들을 이끌고 나타난 이방원은 범접할 수 없는 위엄과 카리스마로 남선호의 행동에 제동을 건다. 반드시 병기창을 확인해야 하는 남선호와 그의 감찰을 막아야 하는 이방원 사이에 불꽃이 튄다. 물러설 수 없는 두 사람에게 결정적인 변수가 될 존재는 다름 아닌 서휘. 얼굴에 상처가 가득한 채로 두 사람을 바라보는 서휘의 눈빛도 의미심장하다.

 

세자 책봉 문제가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이방원과 이성계의 갈등은 결국 권력 다툼으로 번진다. 이성계에게는 관군이 있고 이방원은 그에 못지않은 사병을 거느리고 있다. 이성계와 신덕왕후 강씨의 편에 선 남선호는 사병혁파라는 명분으로 이방원의 힘을 눌러야 한다. 간자로 삼은 서휘가 이방원에게 붙잡히면서 형세는 더 복잡해졌다. 남선호와 이방원의 칼 앞에서 서휘가 어떤 선택을 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 치밀한 수 싸움과 팽팽한 힘의 대립 속 한쪽이 몰살당해야 끝나는 싸움은 이미 시작됐다.

 

나의 나라제작진은 이방원과 이성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힘겨루기는 권력을 갖기 위한 싸움이기도 하지만, 물러서는 순간위기일 수밖에 없는 전쟁이다.그 사이에서 제 삶을 찾으려는 서휘의 선택과 이성계의 곁에서 힘을 기르려는 남선호의 행동어떤 변화를 가져올지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7회는 내일(25) 1050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