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동백꽃 필 무렵’ 은근하게 빠져드는 옹산의 매력
“친절하지는 않은데, 뭔가 뜨뜻한”동네
기사입력: 2019/10/30 [11: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동백꽃 필 무렵에만 존재하는 사람냄새 가득한 동네 옹산. 그곳에 똘똘 뭉쳐 사는 사람들의 뜨뜻한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에 훈풍을 불어넣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는 사람의 온기로 가득한, 그래서 내 고향이었으면 하는 동네가 있다. 바로 토박이들이 모여 사는 동네 옹산. 삼대가 모여살고 들고나는 이가 없어 어느 집 된장뚝배기 이 나간 것까지다 아는, 사람들 간의 유대와 정이 끈끈한 곳이다. 사람소리로 항상 북적거리는 옹산은 옆집에 누가 살고 있는지도 모르는 건조한 삶을 살고 있는 이들에게 따뜻한 이웃의 정을 선사하고 있다.

 


처음에는 옹산식구들에게 거리감이 느껴졌을 수도 있다. 게장골목 아재들은 하나같이 사고만 치고, 아지매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동백(공효진)을 구박하니 그럴 만도 했다. 하지만 초등학교 때 옹산에 잠시 살았다던 강종렬(김지석)은 토박이들의 동네를 이렇게 추억했다. “온 동네가 무슨 가족 같아. 막 친절하진 않은데, 뭔가 되게 뜨뜻해.” 밥 때가 되면 아무 집에나 들어가 밥을 먹어도 누구도 뭐라고 하는 사람 없고, 오히려 당연하다는 듯 숟가락 하나 더 놔준다는 것. 친절하진 않지만 뭔가 되게 뜨뜻한 동네, 그것이 모두를 사로잡은 옹산의 진정한 매력이다.

 

6년 동안 동네사람들의 편견 어린 시선을 받아왔던 동백도 정작 옹산을 떠난다고 결심을 했을 땐, 결코 자신을 구박하는 옹산 식구들 때문이 아니었다. 오히려 그들 때문에 이사를 결심한 동백의 마음이 더 힘들었다. 매일같이 구박을 해도 김장때만 되면 김치를 가져가라 성화였고, 이삿짐용 박스가 필요한 동백에게 하나같이 자신들의 박스를 챙겨주며 은근한 정을 표현했다. 심지어는 아무 소리 말고 그냥 가져가라며 관절에 좋은 홍화씨를 비롯해 온갖 것들을 챙겨주기도 했다. 까멜리아에 써놓은 옹산 이웃 여러분, 지난 6년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라는 문구에 동백의 진심이 느껴졌던 이유다.

 

그 뜨뜻한 옹산 식구들의 정에 왠지 모르게 옹산에서 살고 싶어지는 마음까지 든다. 비록 구박할 때도 있을지언정 호탕하고 뒤끝 없고, 애정 담긴 오지랖은 다 부리는 사람의 온정이 차가운 우리의 현실에 온기를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게장골목 식구들이 동백에게 쏟아 부을 뜨거운정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대로 알면 누구나 사랑에 빠질 동백의 진가에 게장골목식구들마저도 총 맞은 것처럼심쿵한 것. ‘내 사람이 되면 찰싹 붙어 안 떨어지고, 누구라도 내 사람을 건드렸다간 토박이들의 투지와 텃세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는 이들의 뜨거운정이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대목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KBS 2TV에서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