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JTBC 새 드라마 '초콜릿' 윤계상, 첫 스틸 공개
‘섬세한 감성+뜨거운 감정’ 장착한 윤계상표 감성멜로 기대 ↑
기사입력: 2019/11/04 [13: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초콜릿윤계상이 깊이 다른 연기 변신으로 차별화된 감성의 휴먼 멜로를 선사한다.

 

나의 나라후속으로 오는 112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연출 이형민, 극본 이경희, 제작 드라마하우스·JYP 픽쳐스) 측이 4, 시니컬함 속에 상처를 숨긴 외과의사 이강으로 돌아오는 윤계상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 JTBC 새 드라마 '초콜릿'의 주인공 배우 윤계상     © 정다운 기자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 분)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 분)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다. 2004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의 재회는 그 자체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여기에 윤계상과 하지원이라는 대체 불가 라인업까지 더해지며 그야말로 감성 제조 드림팀을 완성했다.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이야기 위에 녹여질 두 배우의 감성 시너지가 차별화된 휴먼 멜로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윤계상은 차가운 외면과 따뜻한 내면을 가진 이강을 완벽하게 입고 돌아왔다. 공개된 사진 속, 의사 가운을 입은 윤계상의 날 선 눈빛에서 이강특유의 시니컬함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리스의 그림 같은 풍경 위로 쓸쓸하고 아련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윤계상은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차가운 얼굴 너머 왠지 모를 외로움과 아픔이 느껴지는 이강이란 인물을 그려나갈 윤계상의 연기 변신에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윤계상은 바닷가 마을에서 요리사를 꿈꾸던 소년에서 자신의 위태로운 운명을 깨닫고 누구보다 치열한 현실을 살아가는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으로 분한다. 섬세하고 폭발적인 감정선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고 다양한 장르를 종횡무진한 윤계상.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으로 구축하는 윤계상이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로 어떤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초콜릿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를 꼭 해보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는 윤계상은 이강의 입체적인 면모에 집중했다. “이강은 겉으론 굉장히 차가워 보이지만, 알고 보면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그런 부분이 이강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설명하며, “이강의 모든 것에 신경을 써 연기하고 있다. 매 순간 고민이 많지만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추운 겨울에 아주 따뜻한, 아니 정말 뜨거운 휴먼 멜로가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가게 됐다. 많은 분들이 초콜릿을 통해 가슴 뜨거워지는 감동과 행복을 함께 느끼실 수 있으면 좋겠다는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나의 나라후속으로 오는 1129() 1050분에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찬미, 책과 함께한 내추럴 화보 공개
메인사진
AOA 찬미가 독서에 대한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찬미는 민음사 격월 문학잡지 ... / 정다운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