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시동’ 정해인, 멜로 장인에서 의욕 충만 '반항아'로 완벽 변신!
멜로 지운 귀여운 반항아
기사입력: 2019/12/20 [15: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출처 = ‘시동’ 스틸컷     © 조은설 기자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이 시동에서 180도 변신해 눈길을 끈다.

 

정해인은 지난 18일 개봉한 영화 시동에서 의욕 충만한 반항아 상필 역을 맡아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정해인이 연기한 상필은 하루빨리 돈을 벌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캐릭터다. 무엇 하나 잘하는 것 없이 어색하지만 의욕만 충만해 글로벌 파이낸셜의 막내로 들어가 거친 사회생활을 맛보게 된다.

 

이번 작품에서 정해인은 그간 드라마에서 보여준 모습과 상반된 이미지를 보여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동에서는 정해인의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다정한 눈빛, 잔잔한 미소는 찾아볼 수 없다. 세상 무서운 것 없어 보이는 순수 청년이 녹록지 않은 사회를 겪으며 거칠게 변해가는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낼 뿐이다.

 

특히 시동에서 정해인은 장난기 가득한 제스처와 애드리브, 티키타카 브로맨스, 폭발적 분노 연기로 또 다른 색깔을 입히는 데 성공, 배우로서의 다양성을 입증했다. 또한 어색함 없는 자신만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은 반항아 정해인의 모습을 완성시켰다.

 

이처럼 정해인의 새로운 매력을 볼 수 있는 영화 시동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조은설 기자 조은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광고
스타화보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
세정, 클로즈업 부르는 무결점 미모!
메인사진
세정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 6월호 화보를 통해 청량하고 우아한 매력을 ... / 조은설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