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블랙독' 목표는 정교사! 서현진 달라진 분위기 포착
진학부 라미란 VS 3학년부 박지환 (ft.서현진 쟁탈전)
기사입력: 2019/12/30 [14: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블랙독서현진을 사이에 둔 팽팽한 줄다리기가 펼쳐진다.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30, 진학부와 3학년부 사이 묘한 기싸움을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뜻밖의 소식에 어리둥절한 고하늘(서현진 분)과 그에 현실적인 조언을 날리는 박성순(라미란 분)과 김이분(조선주 분)의 모습도 함께 공개되며 궁금증을 더한다.

 

▲ tvN 드라마 '블랙독'의 방송캡처화면     © 정다운 기자

 

지난 방송에서 고하늘(서현진 분)기간제 교사의씁쓸한 현실을 뼈저리게 실감하며 고군분투했다. 유일하게 자신을 응원하고 믿어주던 송지선(권소현 분) 선생님의 갑작스러운 빈자리는 더욱 고하늘을 힘겹게 했다. 무엇보다 송지선의 자리를 대신 차지했다는 동료 기간제 교사들의 냉랭한 시선 속에 고하늘은 기필코 정교사가 되기로 결심했고, 그의 다짐은 앞으로의 행보에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진학부 교무실의 풍경이 흥미롭다. 팔짱을 끼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박성순이 쳐다보는 곳은 다름 아닌 3학년부장 송영태(박지환 분). 그가 3학년부 선생님들을 데리고 위풍당당 진학부 교무실을 찾은 이유는 고하늘때문이다. 이 상황을 알지 못한 고하늘은 교무실로 돌아오자마자 눈앞 벌어지는 기싸움 현장에 놀람도 잠시, 자신에게 쏟아지는 시선들에 어리둥절한 모습이다.

 

이어진 사진에는 송영태가 건넨 뜻밖의 제안으로 깊은 고민에 빠진 고하늘의 모습도 담겨있다. 라이벌 구도에 있는 진학부와 3학년부에 모두 소속된 고하늘은 예전에도 곤란한 상황에 빠졌던바. 선택의 기로에 놓인 고하늘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그런가 하면 고하늘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는 고하늘 바라기김이분의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무엇보다 의미심장하게 고하늘을 기다리는 박성순의 알 수 없는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30) 5회 방송에서는 작년 기말고사 물리 문제에 오류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발칵 뒤집힌다. 유일한 대책으로 떠오른 심화반 부활카드는 진학부와 3학년부의 미묘한 신경전을 자극한다. 특히, 3학년부에서 담당 지도교사로 고하늘을 추천해 두 부서의 갈등이 심화될 전망.

 

블랙독제작진은 고하늘에게 선택의 순간이 찾아온다. 진학부의 일원으로 서서히 녹아들기 시작한 고하늘이 진학부와 미묘한 라이벌 구도에 있는 3학년부 송영태의 제안대로 심화반 담당교사를 받아들일 것인지, 그의 선택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5회는 오늘(30) 930분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찬미, 책과 함께한 내추럴 화보 공개
메인사진
AOA 찬미가 독서에 대한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찬미는 민음사 격월 문학잡지 ... / 정다운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