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스토브리그’ 박은빈, 식사 중‘눈물 울컥’현장!
양푼 비빕밥 먹방까지 접수한‘털털美’의 극치!
기사입력: 2020/01/03 [19: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2020년에도 매력 만점 이팀장이 안방극장을 강타합니다!”

 

SBS 스토브리그박은빈이 미국에서 돌아와 오랜만에 갖는 엄마와의 식사자리에서 눈시울을 붉히고 마는, ‘눈물 울컥현장을 선보였다.

 

지난 12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제작 길픽쳐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박은빈은 국내 유일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극의 활력을 담당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인생캐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5회에서는 이세영(박은빈)이 백승수(남궁민), 한재희(조병규)와 미국 현지 코디이자 병역회피 여론이 있는 전직 프로야구 선수 길창주(이용우)를 용병으로 영입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세영은 길창주 귀국 기자회견에서 길창주 선수는 화려한 과거를 돌아보지 않는 책임감 있는 가장이었고 과거를 부끄러워하고 후회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기회가 적은 미국에서 한국에 돌아올 엄두를 내지 못한 것은 그것 때문이었고 저희가 설득했습니다라는 말로 힘을 보탰다. 하지만 마지막으로 손을 든 김영채(박소진)지금이라도 군대를 가는 건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도발 멘트를 날려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전개가 예고됐다.

 

 

이와 관련 박은빈이 오랜만에 엄마와 함께 밥을 먹던 중 복잡 오묘한 분위기를 드러내는, ‘감정 폭발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길창주의 영입을 두고 말이 많은 사태와 관련, 모녀간 대화를 이어가던 중 이세영이 울컥해버리는 장면. 이세영은 당차고 똑 부러진 드림즈 이세영 팀장 모습과는 달리, 편안한 복장을 한 채 입 안 가득 양푼 비빔밥을 넣고 오물거리는 털털의 극치를 보인다. 생각이 많아진 얼굴을 보이던 이세영과 애틋한 눈빛으로 이세영을 바라보는 정미숙(윤복인)진짜 모녀케미를 발산하는 가운데,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짠한 뒷맛을 남긴 대화는 무엇이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은빈의 눈물 울컥현장은 지난 11월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세영의 집안으로 꾸며진 세트장에서 누구보다 편안해하는 박은빈과 윤복인은 갈수록 진짜 엄마와 딸 같은 쿵짝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두 사람이 촬영 전 항상 모여 대사를 맞춰보는 것은 물론 쉬는 시간까지 함께하며 꼭 붙어 있는 모습으로 서로를 애틋하게 챙겼던 것. 친밀해진 호흡 속에서 박은빈은 정말 집안에서나 할법한 식탁 의자에서 양반다리를 하는 모습을 즉석에서 연출하는 등 좀 더 털털하고 생동감 있는 면모를 선보여 보는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제작진은 박은빈은 같이 연기하는 배우까지 힘을 내게 만드는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라는 말과 함께 이 장면은 마냥 저돌적으로만 보였던 이세영의 인간적인 모습이 보이는 장면으로 갈수록 확장될 이세영의 서사를 따라가 보는 것도 스토브리그를 보는 꿀 잼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SBS ‘스토브리그6회는 오는 13(오늘) 10시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