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블랙독' 새내기 교사 서현진, 첫 중간고사 무사히 마칠까?!
라미란이 여기 왜 있어?! 서현진의 든든한 지원군 등장
기사입력: 2020/01/06 [12:3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중간고사 문제 출제를 앞두고 3학년 국어과 선생님들이 뭉쳤다.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얼반웍스) 측은 6, 3학년 국어과 고하늘(서현진 분), 김이분(조선주 분), 하수현(허태희 분), 지해원(유민규 분)의 긴장감 팽팽한 5자 대면을 포착했다. 여기에 깜짝 등장한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의 모습까지 함께 공개되며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고하늘과 김이분은 하수현 선생님이 특정 학생들에게 유리한 문제를 출제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다른 사람이 출제한 문제에 대해 왈가왈부하기란 쉽지 않기에 김이분 선생님은 묵인하자고 했지만, 고하늘은 피해를 볼 학생들과 그의 교과 파트너 지해원을 위해 수정 요청을 하기로 결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중간고사 시험지 완성을 위해 모인 3학년 국어과 선생님들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회의실에 들어선 고하늘은 뜻밖의 인물 박성순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다. 그와 달리 고하늘을 여유롭게 맞이하는 박성순의 능청스러운 표정이 웃음을 유발한다. 국어과 선생님들의 날 선 대치도 흥미롭다. 각자가 출제한 문제를 바탕으로 중간고사 시험지를 완성하기 위한 자리인 만큼, 모두가 초집중 상태. 앞서 고하늘과 도연우(하준 분)의 대화를 우연히 접하며 이번 시험 출제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지해원. 고하늘을 주시한 그의 불안한 얼굴이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동시에 3학년 담당 교사가 아닌 진학부장 박성순이 이 자리에 함께한 이유가 무엇인지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6) 방송되는 7회에서는 첫 중간고사를 맞이한 고하늘을 비롯한 선생님들의 생생한 뒷이야기가 펼쳐진다. 시험 문제 출제를 위해 머리를 쥐어짜는 선생님들의 웃픈모습과 성적처리가 마무리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학교의 다이내믹한 일상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블랙독제작진은 첫 중간고사를 치르는 새내기 교사 고하늘, 어느 하나 쉬운 것 없는 그를 위해 박성순이 든든한 지원으로 나서게 될 것이라며 모두의 만류에도 시험 문제에 있는 잘못을 알리고자 했던 고하늘이 무사히 국어과 중간고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7회는 오늘(6) 930분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찬미, 책과 함께한 내추럴 화보 공개
메인사진
AOA 찬미가 독서에 대한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찬미는 민음사 격월 문학잡지 ... / 정다운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