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내일은 미스터트롯’- “빵빵 터진다, 빵빵 터져!”
드라마야 오디션이야? 손에 땀을 쥐는 반전에 반전 스토리!
기사입력: 2020/01/10 [14: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빵빵 터진다, 빵빵 터져!”

 

미스터트롯이 방송 2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하는 초고속 상승세로 대한민국 트로트 계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9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2회 분은 분당 최고 시청률 19.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 전체 시청률은 무려 17.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1회 때 기록한 자체 최고 시청률 12.5%를 또 다시 갈아 치우는 대기록을 써냈다. 또한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라는 압도적 행보로 단 2회 만에 전국을 뽕삘에 완전히 취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탄탄한 기본기와 수려한 무대 매너를 갖춘 현역부 A-B조 무대와, 꽃미남 외모에 끼와 가창력까지 섭렵한 아이돌부, 트로트와 타 장르의 결합으로 트로트계 새 역사를 써낼 타장르부, 강력한 우승 후보들이 대거 포진한 신동부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상상초월, 예측불허 무대를 선보이며 단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가장 먼저 꽃미남 참가자가 가득한 아이돌부가 등장해 현장을 환하게 밝혔다. “김준수를 존경해 아이돌이 됐다‘A6P’ 리드보컬 김중연은 시선강탈 파워댄스를 곁들인 색다른 남행열차로 올하트를 완성시켰고, 배우 강하늘의 절친인 추혁진은 사랑은 나비인가봐로 간드러진 꺾기를 선보인 후 보이비의 호랑나비로 곡을 바꿔 춤을 추는 반전 무대로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로미오메인보컬 황윤성은 칼군무로 다져진 절도 있는 안무로 사랑반 눈물반을 소화했다. 최연소 보이그룹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결코 쉽지 않았던 가수의 길, 황윤성은 올하트를 받은 후 힘겨웠던 과거를 보상받은 듯 감격에 차 오열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미스터트롯티저 영상을 통해 티저 점남이라 불리며 화제를 모았던 레드애플멤버 이도진은 김준수와 외모는 물론, 목소리까지 꼭 닮은 도플갱어 모습으로 김준수에 버금가는 가창력을 뽐내며 올하트를 받았다. 마지막 참가자 천명훈은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지만 연습한대로 무대가 안 나와서 속상하다며 눈물을 흘려 마스터들을 눈물짓게 했다. 올하트를 받은 김중연, 황윤성, 추혁진, 이도진에 이어 마스터들의 결정으로 연하의 남자를 부른 최정훈과 천명훈이 본선에 진출을 확정지으며 화려한 본선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이어 현역부’ A조의 무대가 펼쳐졌다. 국회의원 신기남의 아들 신인선은 현란한 춤사위를 곁들인 봤냐고로 올하트를 받아내며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어 미스터트롯센터 차수빈이 등장, ‘당돌한 여자를 열창했지만 가사를 잊어버리는 치명적 실수로 4개의 하트를 받는데 그쳐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어 눈웃음 폭격기 신성은 빈지게를 부르며 묵직한 중저음을 뽐내 올하트를 차오르게 했고 개그맨이자 가수로 활동하는 개가수 영기는 개그맨다운 코믹한 몸짓과 표정으로 한잔해를 맛깔나게 소화해 올하트를 받았다. 소화기관에 염증이 발생하는 크론병으로 투병중이면서도 즐거운 에너지를 전달해준 영기의 무대에 아낌없는 박수가 쏟아졌다. 그리고 지난 1회 엔딩을 장식했던 장민호는 봄날은 간다를 깊은 울림의 목소리로 소화해 현역의 저력을 보였고, 이변 없는 올하트 주인공이 돼 본선에 진출했다.

 

다음으로 트로트 신동으로 유명세를 떨친 신동부출연자들이 등장했다. 훤칠하고 늠름하게 자란 이들을 본 마스터들은 저마다 감탄을 터트리며 실력자가 많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과거 스타킹에 출연해 울산 이미자로 불린 신동 김희재는 돌리도를 선곡해 씨디 튼 것 같다는 극찬을 들으며 올하트를 터뜨렸고, 참가자들의 1호 경계 대상 김수찬은 나야나를 불러 모두의 예상대로 올하트 주인공이 됐다. ‘대구 조영남이찬원 역시 구성진 진또배기로 올하트를 받았다. 끝으로 모든 부서에서 주목하는 참가자 양지원이 등장했다. 트로트로 일본까지 진출했던 양지원은 군복무 후 생긴 공백기 탓에 트로트에 대한 자신감을 잃었던 상태. 마지막 희망을 갖고 선 미스터트롯무대 위에서 양지원은 애절한 보이스의 미스고로 올하트를 받은 후 환히 웃었다.

 

이어 데뷔한지 갓 1년을 넘긴 신인으로 누구보다 자신의 이름을 알리는 것이 간절한 현역부’ B조의 무대가 이어졌다. 하지만 지나치게 긴장한 탓이었을까, 모델 출신 오서길을 비롯해 정지훈과 천재원 등이 좀처럼 실력 발휘를 못하고 줄줄이 예선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터. 마지막으로 등장한 홍예성이 간드러지는 목소리를 뽐내며 현역부 자존심을 만회하는가 싶었지만 끝내 7개의 하트를 받는데 그치는 등 현역부’ B조는 모두의 기대와 달리 의외의 고전을 거듭해 충격을 안겼다.

 

또한 직장부A’ 삼식이는 얼굴에 복면을 쓰고 철저히 정체를 가려 레슬러다”, “유명 연예인이다” “미스터트롯 PD등 각종 추측을 난무케 했고, 이내 매력적인 동굴 저음을 뽐내며 올하트를 받은 후 결승에 가게 되면 복면을 벗겠다고 선언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폭증시켰다.

 

끝으로 타장르부는 각자 장르의 특성을 반영한 각양각색 옷차림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락밴드 Y2K 출신 고재근은 락커다운 힘 있는 목소리로 고음을 성공시켜 올하트를 받았고 이어 등장한 과거 SBS ‘스타킹을 통해 불우한 어린 시절을 딛고 성악가를 꿈꾸는 고등학생 파파로티로 유명세를 탄 김호중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를 성악 느낌을 싹 빼낸 구성진 트로트 창법으로 소화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불량소년에서 성악가, 그리고 트롯맨이 된 반전의 반전 주인공 김호중에게 진성은 이 노래를 리메이크 하게끔 조치를 취하겠다는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우리나라에 이렇게 노래 잘하는 사람이 많았나? 소름끼쳤다” “이 실력파를 전부 한 데 모은 제작진 능력에 리스펙” “방송 시간 더 늘려주면 안되나요?” “반전에 반전, 소름에 소름의 향연이었다!” “2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너무 재밌다 미스터트롯!”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3회는 오는 16() 10시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