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낭만닥터 김사부 2’ “역시 명불허전 김사부는 달랐다!”
촌철살인 팩폭-사이다 독설-언중유골 메시지 고개 끄덕‘김사부 명언록’공개!
기사입력: 2020/01/11 [18:3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이런 김사부를 애타게 기다려왔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가 방송 2회 만에 대한민국의 심장을 저격하는 김사부 명언록의 위엄을 또다시 입증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이야기. 2회만에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수도권 시청률-전국 시청률-2049 시청률 등이 화요일 전 채널, 전 프로그램 중에서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며 시청자들을 낭만 물결에 휩싸이게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 역을 맡은 한석규가 쏟아내는 주옥같은 명언들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때로는 폐부를 정확하게 찌르는 가하면, 때로는 묵직한 책임감 속에 공감과 감동을, 때로는 가슴 따뜻한 위로와 힐링을 안겨주는 등 진정성 넘치는 감동을 끌어내고 있는 것. 이와 관련 특유의 나지막한 중저음 보이스와 칼같이 정확한 발성으로 안방극장을 점령한 한석규표 김사부 명언록은 어떤 것인지 짚어본다.

 

 

▲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의 주인공 배우 한석규     © 정다운 기자

 

김사부 명언록’ NO.1 의사로서의 막중한 소명의식과 책임감

그 사람이 누구든,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위치의 사람이든! 수술방에 들어온 이상 나한텐 그냥 환자일 뿐이야. 그냥 딱 하나만 머리에 꽂고 간다. 살린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린다!”

김사부(한석규)는 의사로서 환자를 무조건 살려내겠다는 소명의식과 환자에 대한 진실된 책임감이 그대로 드러나는 발언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다. 중증 외상환자인 국방장관을 CT도 찍지 않은 채 바로 수술에 들어간 김사부의 수술법에 대해 서우진(안효섭)다른 사람도 아니고 장관님이시잖아요. 그럼 좀 더 안전한 방법을 택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던 터. 그러자 김사부는 그 사람이 누구든,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위치의 사람이든! 수술방에 들어온 이상 나한텐 그냥 환자일 뿐이야. 그냥 딱 하나만 머리에 꽂고 간다. 살린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린다!”라고 강력한 소명의식을 피력해 먹먹한 여운을 안겼다.

 

김사부 명언록’ NO.2 촌철살인 메시지

-“어떤 변명도 이유도 갖다 붙이지 마. 수술방에서는 의사의 개인 사정 같은 건 있을 수 없어. 환자 두고 도망치는 놈은 이미 그걸로 자격 상실이야! 그런 정신머리로 누구 심장에 칼을 대겠다는 거야? 사람 죽일 일 있어? 그럴거면 차라리 의사를 때려쳐! ”

김사부는 수술도중 울렁증 때문에 구토를 참지 못하고 수술방 밖으로 뛰쳐나가버린 차은재(이성경)빵이 체했던 모양입니다라고 변명으로 둘러대자 앞으로 넌 내 수술방에 들어오지 . 환자를 수술대에 눕혀놓고 뛰쳐나가는 놈이랑은 나는 같이 수술 못해라며 단호하게 호통을 쳤다. 하지만 차은재가 계속해서 변명을 이어가자 분노한 김사부는 어떤 변명도 이유도 갖다 붙이지 마. 수술방에서는 의사의 개인 사정 같은 건 있을 수 없어. 환자 두고 도망치는 놈은 이미 그걸로 자격 상실이야!”라면서 의사의 본분과 막대한 책임감에 대해 상기시켰다. 더불어 김사부는 차은재가 심장, , 대동맥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흉부외과 펠로우라는 점을 강조해 씨에스라는 놈이 그런 정신머리로 누구 심장에 칼을 대겠다는 거야? 사람 죽일 일 있어? 그럴거면 차라리 의사를 때려쳐!”라고 사자후를 쏟아내며 의사 역할에 대한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김사부 명언록’ NO.3-악한 폐부를 향한 핵사이다 돌직구 공격

-“이런 징글징글한 새끼 진짜로 돌아와 버렸네 이게...그렇게 쪽팔리고 챙피하게 쫓겨났으면 그냥 조용한 데서 처박혀 살 것이니 뭐 주워 먹을게 있다고 다시 돌아와? 남의 등에 빨대 꽂고 기생하면서 살고 있는 놈이 누군지는 잘 알고 있지

김사부는 의사로서의 소명의식과 함께 환자를 빌미로 자신의 권력욕을 채우려는 인간들에게 돌직구 공격을 날렸다. 시즌 1에서 악랄한 계략을 부리다 거대병원 원장직에서 쫓겨난 도윤완(최진호)가 돌아와 김사부를 찍어 누르, 김사부 또한 강하게 맞대응했던 상태. 인사를 건네는 도윤완에게 김사부는 이런 징글징글한 새끼 진짜로 돌아와 버렸네 이게...그렇게 쪽팔리고 창피하게 쫓겨났으면 그냥 조용한 데서 처박혀 살 것이니 뭐 주워 먹을게 있다고 다시 돌아와?”라고 일갈을 날렸고, 도윤완은 권력의 상생도 모르고 정치적 공생도 모르는 놈이라며 김사부를 눌렀다. 그러자 김사부는 남의 등에 빨대 꽂고 기생하면서 살고 있는 놈이 누군지는 잘 알고 있지라며 환자의 목숨을 볼모로 사리사욕을 채우는 도윤완에게 강펀치를 날려 안방극장을 환호하게 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낭만닥터 김사부 2’ 타이틀롤인 한석규가 자아내는 카리스마 아우라가 강은경 작가의 촌철살인 대본과 어우러지면서 최고의 명언록을 만들어냈다앞으로도 김사부의 입을 통해 전해질 주옥같은 명언의 향연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3회는 오는 13() 940분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SF9 로운, “로운의 발견” 매거진 커버 단독 장식!
메인사진
그룹 SF9의 로운이 매거진 커버를 단독 장식했다. 로운은 매거진 데이즈드 ... / 조은설 기자
배우 이도현, ‘시크+남성美’ 가득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배우 이도현이 ‘에스콰이어’ 2월호 화보를 장식하며 2020년 거침 없는 대 ... / 조은설 기자
정용화, 빛나는 외모와 깊은 눈빛으로 ‘남친룩’ 완벽 소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