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SBS 새 월화드라마‘굿캐스팅’ 4월 27일 첫 방송 전격 확정!
최강희-이상엽-유인영-김지영-이준영-이종혁, 전대미문 X 케미폭발 X 매력만점
기사입력: 2020/03/09 [12: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2020년 봄, 한국판 골 때리는 미녀 삼총사가 뜬다!”

배우 최강희-이상엽-유인영-김지영-이준영-이종혁 등이 뭉친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이 오는 427일로 첫 방송 일자를 전격 확정 지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제작 박스미디어)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휴머니즘 블록버스터다. 권총보다는 장바구니가, 고공 활강 액션보다는 등짝 스매싱이 어울리는 평범한 여자가 가족을 구하고, 국민을 구하고, 나라까지 구해내는 대활약을 해내며 시청자에게 재미를 넘어선 강렬한 대리만족과 극한의 쾌감을 선사한다.

 

▲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하는 최강희, 이상엽, 유인영, 김지영, 이준영, 이종혁     © 정다운 기자

 

특히 최강희-이상엽-유인영-김지영-이준영-이종혁 등 탄탄한 캐스팅 면면과 더불어 이들의 색다른 조합이 펼쳐낼 폭발적인 케미력 역시 시선을 단박에 집중시키는 요소다. 먼저 최강희는 능력치 만렙에 빛나는 국정원 요원으로, 임무 완수를 위해서라면 교도소 내 위장 잠입도 마다않는 똘기충만 블랙요원 백찬미 역을 맡았다. KBS2 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이후 약 2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을 알린 최강희는 까칠한 성격으로 화끈한 액션을 선보이는 국정원 내 문제아로 맹활약하며 카리스마 걸크러쉬 매력을 뽐낼 전망이다.

 

이상엽은 끝내주는 학벌에 완벽한 집안, 꽃미남 외모에 세심한 매너까지 갖춘 그야말로 여심강탈 완벽남 그 자체지만, 알고 보면 과거 첫사랑에게 차인 트라우마를 남몰래 앓는 아픔을 지닌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을 맡았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훈훈한 외모에 부드러운 미소를 지닌 현실 남친 ST’로 사랑받아온 이상엽은 굿캐스팅에서 역시 최강희와 연상연하 커플 호흡을 맞추며 또 한 번 여심을 흔드는 비주얼 폭격기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이어 유인영, 김지영이 최강희와 한국판 미녀삼총사로 의기투합해 색다른 비주얼의 위장잠입 걸크액션을 선보인다. 유인영은 명석한 두뇌를 자랑하던 국정원 화이트요원에서 졸지에 현장요원에 차출돼 사사건건 사고를 치는 싱글맘 임예은 역으로 나선다. 화려한 외모에서 우러나는 도회적 분위기로 차도녀의 정석역을 주로 맡아 온 유인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소심한 성격을 지닌 국정원 요원이자 독박 육아에 시달리는 싱글맘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대 변신을 감행한다. 김지영은 국정원 국제 대테러대응 팀원에서 자잘한 영수증에 목숨 거는 잡무요원으로 전락한 황미순 역으로 등장한다. 김지영은 왕년엔 현장서 날고 기던 블랙요원이었지만 지금은 관절염과 갱년기가 더 두려운 18년차 주부를 연기하며 특유의 기분 좋은 존재감을 드러낸다.

 

여기에 이준영은 만년 기대주에서 초대박 드라마 주조연을 맡은 후 일약 톱스타로 발돋움한 강우원 역으로 출격한다. 이준영은 어렵사리 얻은 인기를 놓치지 않기위해 앞에서는 쿨한 개념배우인척 하지만 뒤에서는 더러운 성격을 티내지 않으려 이 악물고 머리를 굴리는 이면적 캐릭터로 극에 재미를 더한다. 이종혁은 무던한 성격으로 가늘고 길게 버텨 온 국정원 내 만년 팀장 동관수 역을 맡았다. 동팀장은 법접 불가 캐릭터의 오합지졸 멤버 최강희-유인영-김지영을 한데 모아 어마 무시한 작전을 수행해야 하는 수장 역을 맡아 시도 때도 없이 거침없는 멋진 언니 3인방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안방극장 여심을 들썩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독특한 설정에 탄탄한 필력을 두루 갖춘 박지하 작가와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등 몰입도 높은 연출력으로 호평 받아온 최영훈 감독의 신선한 조합 또한 시청자의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는 터. 이들은 두둑한 배짱과 두터운 낯짝, 무한한 친화력이 기본 값인 이 시대 3040 슈퍼우먼들의 언더커버 작전이라는 독특한 스토리 배경을 통해 오랜 시간 흙속에 파묻혀 진주인 줄 잊었던 이들이 정체성과 자존감을 찾고 나아가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웃음과 공감이 가득한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제작진은 상반기 최대 기대작인 굿캐스팅이 드디어 첫 방송 일을 확정지었다고 전하며 “2020년 봄, 안방극장에 등장할, 공감백배 위장잠입 액션 코미디 탄생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오는 427일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