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오 마이 베이비’ ‘케미초과’ 포스터 B컷 공개
tvN ‘오마베’ 깨알 재미 더할 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 환상 호흡 ‘기대↑’
기사입력: 2020/04/20 [09: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tvN 새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의 B컷 포스터     © 정다운 기자


tvN ‘오 마이 베이비가 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의 케미초과포스터 B컷을 공개했다.

 

 

 

오는 5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오 마이 베이비’(연출 남기훈/극본 노선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이하. ‘오마베’)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

 

 

 

이와 관련 오마베의 본방사수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장나라(장하리 역), 고준(한이상 역), 박병은(윤재영 역), 정건주(최강으뜸 역)의 케미맛집컷이 공개와 동시에 눈길을 압도한다. “이게 어딜 봐서 B컷이야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만큼 A컷 못지않은 퀄리티와 케미를 자랑하는 B컷 포스터가 마치 매거진 화보를 보는 듯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B컷 포스터 속 장나라, 고준은 서로의 등을 맞댄 채 다정한 포즈를 연출하고 있어 보는 이의 부러움을 자아낸다. 특히 서로를 닮은 반달 눈웃음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의 정점을 찍고 있다. 박병은은 우리 우정 이대로 영원히라고 말하듯 손가락 하트로 장나라에게 애정을 드러내며 모태우정 뒤에 감춰진 설렘을 유발한다. 장나라도 남사친박병은의 무심한 듯 시크한 애정 표현이 귀여운 듯 미소로 화답해 눈길을 끈다. 또한 장나라, 정건주는 바닥에 웅크린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데칼코마니 포즈로 시선을 모은다. 특히 정건주는 꽃받침을 하는듯한 손가락 브이 포즈로 장나라에게 귀여운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어필하고 있어 보는 이의 광대를 들썩이게 한다.

 

 

 

무엇보다 장나라의 케미여신 자태가 시선을 강탈한다. 본인만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물론 파트너 고준, 박병은, 정건주와 있을 때 더욱 빛나는 환상의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것. 이에 연상남고준과는 츤데레 폭발하는 으른 케미를, ‘남사친박병은과는 투닥거리는 남매 케미를, ‘연하남정건주와는 아슬아슬하게 선 넘는 연상연하 케미를 선보이는 등 각기 다른 매력의 세 남자와의 호흡으로 극의 깨알 재미를 더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높인다.

 

 

 

tvN ‘오 마이 베이비제작진은 “’이보다 더 완벽할 순 없다는 배우들의 환상 케미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오마베에서 제대로 물오른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의 열연과 볼수록 빠져들 네 어른이(어른+어린이)들의 과속 필수 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오 마이 베이비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발칙한 계획을 꿈꾸는 솔직 당당한 장나라와 고준, 박병은, 정건주의 설렘 가득한 4각 로맨스 그리고 독박육아, 경력단절, 워킹맘 등 시의성 높은 소재를 다룬 공감백배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특히 ‘보이스 시즌3’, ‘뷰티 인사이드’, ‘터널에서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뽐낸 남기훈 감독과 육아지 기자 출신 노선재 작가가 뭉쳐 만들어낼 올 봄 가장 달달하고 가슴 찌릿한 네 어른이들의 新 연애 방정식. 오는 56() 10 50분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