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원호 감독이 직접 전하는 2막 관전 포인트!
신원호 감독 “<슬기로운 의사생활> 자체가 하나의 변주곡”
기사입력: 2020/04/23 [10: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수많은 떡밥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 최고 13.6%의 시청률(닐슨 코리아/유료플랫폼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이 오늘(23) 7화를 앞두고 신원호 감독이 직접 전하는 2막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첫 방송 이후, 매주 뚜렷한 시청률 상승을 보이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주는 배우들의 열연과 일상의 스토리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공감을 사고 있다. 여기에 5인방 과거 서사에 맞는 추억의 음악은 감정을 배가, 위로와 힐링을 선사하며 목요일 밤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은 몰랐던 진실이 드러남과 동시에 궁금증을 유발하는 새로운 전개가 예고되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신원호 감독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드라마 자체가 하나의 변주곡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같은 테마지만 조금씩, 계속 변주되는 포인트에 주목해서 봐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또한 “5인방을 중심으로 관계는 좀 더 무르익고 캐릭터들의 이야기도 더 깊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인생 40년 차에 접어든 친구들의 일상과 새롭게 다가오는 문제들, 환자들의 이야기와 병원 안에서의 다양한 관계까지. 그 틀 안에서의 소소한 이야기가 매회 조금씩 변주, 몰입을 높일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2막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오늘(23) 7화를 기점으로 깊어진 캐릭터와 관계 속 2막에 돌입하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5인방을 비롯한 개성 넘치는 율제병원 선생님들과 그들의 매력적인 가족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펼칠 매력은 물론 그 안에서 조금씩 풍성해질 스토리와 관계 변화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되며, 오늘(23) 9시에 7회가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