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루갈' 종영 D-2,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다!
강렬한 최종회 예고! 최진혁VS박성웅 짜릿한 마지막 승부
기사입력: 2020/05/15 [10: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루갈이 강렬한 최종회를 예고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마침내 다가온 최종회에서는 강기범(최진혁 분)을 비롯한 루갈 멤버들의 운명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역습에 역습을 거듭하며 팽팽하게 맞붙었던 강기범과 황득구(박성웅 분)의 최종 라운드도 시청자들의 기대를 자극하고 있다. 절정에 이른 이야기가 강렬한 최종회를 예고한 가운데, ‘루갈배우들이 따스한 종영 소감과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인공눈 히어로 강기범으로 분해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였던 최진혁은 “7개월여를 촬영하면서 많은 액션신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스태프들의 배려와 도움 덕분에 큰 부상 없이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루갈의 핵심 히어로 강기범을 연기하며 어디에도 없는 한국형 히어로 캐릭터를 완성한 최진혁. 후반부에 돌입할수록 격변하는 굴곡진 서사는 최진혁의 세밀한 감정 연기가 더해지면서 몰입도를 높였다. 복수를 향해 달려가는 강기범은 최종회에서도 화끈한 활약을 선보일 전망이다. 최진혁은 “‘루갈이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통쾌한 액션과 기막힌 반전이 기다리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주시고 꼭 본방사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애정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를 맡아 빌런 중의 빌런다운 매서운 포스를 보여준 박성웅은 오랜 기간 촬영했는데 드디어 끝이 난다니 실감나지 않는다. ‘루갈은 캐릭터에 감정이입을 하면서 유독 신경을 많이 썼던 작품이다. 현장의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힘을 합쳐 열심히 촬영했으니, 마지막까지 기대를 갖고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따뜻한 종영 메시지를 전했다. 독보적인 아우라로 등장마다 시선을 집중시킨 박성웅 표 빌런, 황득구는 루갈의 서사에 긴장감을 조율한 핵심 캐릭터였다. 특히 강기범과 펼칠 파이널 라운드는 모두를 기대하게 만드는 최종회 관전 포인트다. 황득구가 동원할 최후의 수단은 무엇일지, 두 사람의 대결이 어떻게 끝이 날지 궁금해진다.

 

조동혁은 루갈의 조장 한태웅 역을 맡아 파워풀한 매력을 선보였다. 조동혁은 모두 열심히 촬영했기에 하루하루 소중한 시간이었고, 만족하고 있다. 열심히 한 만큼 시청자분들께 좋은 마지막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훈훈한 종영 소감을 보냈다. 이어 후반부로 갈수록 재밌는 사건과 소재들이 기다리고 있다. 최종회 놓치지 말고 꼭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곧 찾아올 최종회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그간 결정적인 한 방으로 액션 연기의 진수를 보여준 조동혁은 멤버들을 이끄는 리더십에 다정한 매력까지 보여주며 한태웅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나갔다. 루갈 멤버들이 모두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이들을 지키기 위한 조장 한태웅의 마지막 활약도 기대를 자극한다.

 

정혜인은 히어로 송미나로 분해 걸크러쉬 매력으로 사랑받았다. 그는 처음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고 마지막 촬영까지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모르겠다. ‘루갈이 끝나면 공허함이 클 것 같다라며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루갈과 함께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배우, 스태프들 모두 함께 고생하며 찍은 작품이니 마지막까지 함께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최종회 본방 사수를 당부했다. 레전드 액션으로 좌중을 휘어잡았던 송미나 역시 마지막까지 루갈의 히어로로서 맹활약을 펼칠 전망이다. 누구보다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냈던 정혜인의 열연도 시청자들을 기대케 한다.

 

아르고스의 회장 최예원을 맡아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 한지완은 벌써 마지막을 앞둔 게 실감이 나지 않을 정도로 정이 많이 들었고, 계속 촬영하고 싶다. 정말 감사했던 작품이었다라며 마지막까지 애정과 열정이 느껴지는 소감을 밝혔다. 악역의 끝판왕을 보여준 박성웅에게도 밀리지 않는 아우라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한지완. 그가 맡은 최예원 캐릭터는 마지막까지 변수가 되는 인물이다. 그는 저희 루갈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리고, 본방사수 꼭 해주시길 바란다. 그리고 최예원도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최종회에 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민상은 루갈의 서사에 반전을 선사했던 최근철 국장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그간 수고해주신 스태프들, 배우들께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아울러 저희 루갈을 지금까지 시청해주신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이제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데, 기범이 어떻게 될지 많이 궁금하실 것 같다.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메시지를 전해왔다. 충격 반전을 불러일으켰던 캐릭터를 연기한 만큼, 마지막 이야기에서도 김민상은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 그는 기억을 잃게 된 강기범, 과거가 드러난 최근철, 루갈과 황득구의 마지막 결투까지 루갈최종회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지켜봐 달라. 또 루갈 팀이 계속 유지될 수 있을지도 끝까지 관심을 두고 봐주시면 좋겠다라며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루갈 팀의 에너지 넘치는 막내로 훈훈함과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선보였던 박선호는 같이 연기한 선배님들과 이끌어준 감독님, 스태프들께 모두 감사드린다. 함께 파이팅하며 촬영했던 것 같다. 광철이를 연기하면서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했는데 항상 재밌었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 이제 떠나보내야 하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진솔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종회에서는 더 화려한 액션과 함께 속도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진다. 반전의 반전이 이어질 예정이니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고 본방사수 부탁드린다. 또 광철이의 여러 변화도 시청자분들께 또 다른 재미를 드릴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최종회는 오는 16(), 17() 1050분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