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박진영(GOT7)-전소니,다른 듯 닮아 있는 두 남녀의 사랑!
세월을 뛰어 넘은 감성으로 안방극장 사로잡는 중
기사입력: 2020/05/20 [21: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 제공: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 조은설 기자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세월을 뛰어넘는 두 남녀의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지난 17() 8회까지 방송되며 반환점을 돈 화양연화는 두 남녀의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별 후 오랜 세월이 지나 다시 만난 한재현과 윤지수의 조심스러운 감정 변화, 풋풋하고 설레는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지수(전소니 분)의 첫사랑이 섬세하게 그려진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듯 닮아 있는 감성을 담아내며 공감과 눈물을 불러일으키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이야기를 되짚어봤다.

 

우연한 만남, 필연적인 끌림운명적인 사랑

서로의 첫사랑이었던 한재현과 윤지수는 학교 폭력의 피해 학생과 가해 학생의 부모로 다시 마주하며 재회했고,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단번에 서로를 알아봤다. 두 사람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그리움과 애틋함을 느꼈고, 서로에 대한 감정은 짙어져 갔다. 과거 재현과 지수는 혼란스러운 데모 현장에서 처음 만났고 이때 한재현에게 반한 윤지수의 애정 공세로 인해 인연이 이어졌다. 우연한 만남과 이끌림으로 이어진 인연, 결국 운명처럼 서로를 사랑하게 되는 두 남녀의 현재와 과거는 몹시 닮아 있는 모습으로 데자뷔를 불러일으키며 가슴 저려오는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신념의 반대편에 서다! 서로를 변화하게 만드는 두 사람

과거 한재현은 학생운동에 청춘을 바친 법대생으로, “지는 편이 우리 편이다라는 믿음을 굳게 지녀 온 젊은이다. 윤지수는 그와 함께하며 한재현의 정의롭고 곧은 면모를 닮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한재현은 거침없는 구조조정을 일삼는 냉철한 기업가로 변모했고, 윤지수는 마트 비정규직 부당해고 시위에 나서며 서로의 반대편에서 맞서는 상황에 이르렀다. 과거의 한재현이 윤지수의 삶에 영향을 끼쳤듯, 현재의 윤지수가 다시금 한재현을 변화하게 만들 수 있을지도 더욱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렇듯 화양연화는 두 남녀의 애틋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려내며 독보적 분위기의 감성 멜로를 만들어내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조은설 기자 조은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
세정, 클로즈업 부르는 무결점 미모!
메인사진
세정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 6월호 화보를 통해 청량하고 우아한 매력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