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D-10 촬영장 비하인드 컷 공개!!
유쾌한 웃음 장착하고 ‘현실 공감’ 저격!!
기사입력: 2020/05/22 [12: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으로 친근하고 현실감 넘치는 가족 케미를 만들어가고 있다.

 

오는 6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22일 연기도, 케미도 만렙인 배우들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웃음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부터 대본에 집중한 열연의 순간까지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의 모습이 리얼한 시너지를 기대케 한다.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슈츠등을 공동연출한 권영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과 영화 안녕, 형아’, ‘후아유’, ‘접속등의 각본을 쓴 김은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유쾌한 터치로 공감을 선사한다.

 

 

타인보다 낯선 가족, 가족보다 가까운 타인의 복잡하고 미묘한 관계를 통해 서로를 이해해나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풀어낸다. 이에 현실적인 공감을 위해 캐스팅에 공을 들였던 만큼 배우들의 호흡은 가족입니다를 기대케 하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배우들의 유쾌하고 편안한 촬영장 뒷모습은 이들이 완성할 가족, 친구의 모습을 더욱 기대케 한다.

 

첫째 눈치 보고 막내에게 양보하느라 배려가 일상이 된 둘째 딸 김은희는 한예리가 맡아 공감을 이끌어낸다. 밝고 씩씩한 김은희로 연기 변신에 나서는 한예리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 환한 미소가 사랑스럽다. ‘캐릭터 소화제김지석은 김은희의 든든한 남사친박찬혁으로 분해 설렘을 더한다. 극 중 15년 지기 절친다운 완벽한 케미스트리가 촬영장에서도 빛을 발한다. 자연스러운분위기 속에서 장난도 치고, 대본을 읽는 두 사람의 모습은 현실 친구 그 자체. 대본 삼매경에 빠진 한예리 머리 위로 몰래 브이(V)자를 만들어 보이는 김지석의 장난꾸러기 면모는 웃음기 가득한 현장을 짐작게 한다.

 

미모가 똑 닮은 붕어빵 모녀 추자현, 원미경의 모습도 포착됐다. 두 사람은 각각 변리사 출신의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첫째 딸 김은주 역, 인생 2막을 꿈꾸는 엄마 이진숙 역을 맡았다. 극 중 차가운 모습과 달리, 해맑게 브이를 그리는 추자현과 대본에 열중한원미경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가족이지만, 촬영장에서만큼은 그 누구보다 상대방을 잘 이해하는 배우들의 시너지는 가족입니다를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

 

가족입니다캐스팅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나의 부모님, 형제, 자매일 것 같은 배우를 찾는 것이었다고. 앞선 인터뷰에서 권영일 감독은 현실적인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는 캐스팅이라며 배우들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보냈다. 김은정 작가도 모든 배우가 자기 역할뿐만 아니라, 상대 역할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깊다. 각기 다른 관계성을 통해 각자의 캐릭터들이 표현되는 지점을 명확히 이해한 것 같다. 실제 극 중 인물들을 보는 것 같다며 기대 심리를 자극한 바 있다.

 

배우들 역시 따뜻하고 편안한 현장 분위기 덕분에 극을 더 현실적으로 담아낼 수 있었다고. 한예리는 편안하고 활기찬 현장 덕분에 즐겁게 연기할 수 있다고 전했고, 김지석은 하루빨리 이 작품을 선보여 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시청자분들께 힘이 되어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촬영에 열심히 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추자현은 우리 드라마 제목처럼 정말 가족 같고 좋은 현장이라는 말로 훈훈함을 더했다.

 

가족입니다제작진은 현실적이고 자연스러운 관계를 완성해 가는 배우들의 호흡은 최고다. 현장에서도 실제 가족, 친구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상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공감을 극대화하고 있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오는 61() 9시에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