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낮과밤' 윤선우 짧은 등장 속 긴 여운 눈빛 + 비주얼 속 신비로운 매력 발휘
기사입력: 2020/12/09 [10: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배우 윤선우의 팔색조 매력에 여심이 움직였다.

 

배우 윤선우가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 )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을 그린 드라마이다.

 

윤선우는 극 중 강박증, 결벽증을 가진 인터넷 세상에서만 사는 전형적인 사회부적응자로 인터넷 포털사이트 MODU의 숨겨진 엔지니어 ‘문재웅’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MODU의 회장 장용식에게 폭행을 당하면서도 아무 말 하지 못하는 문재웅이 유일하게 말을 걸어주는 제이미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고 있었다. 특히, 제이미와 나란히 앉아서 라면과 김밥을 먹는 신은 두 사람의 거리가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게 해주었다.

 

그리고 사람에게 관심이 없었던 문재웅에게 서서히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편의점에서 언제나처럼 홀로 라면을 먹고 있던 문재웅. 문득 자신의 오른손에 감긴 붕대를 보면서 제이미와 라면을 먹었던 날을 떠올린다.

 

지금까지 세상의 누구와도 연결 고리를 가지지 않았던 문재웅이 자신에게 선뜻 다가와준 제이미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순간이었다. 제이미가 건넨 메모지를 보면서 자신조차 제이미를 떠올리는 모습에 의문점을 가지는 문재웅.

 

윤선우는 제이미와의 첫 만남에서 보여주었던 적개심 강한 얼굴 표정에서 편의점에서의 두 번째 만남부터 점점 제이미에 대한 경계심을 풀어가는 재웅의 감정의 변화를 표정과 눈빛으로 세심하게 그려나갔다.

 

특히, 문재웅이 자신에게 따뜻하게 웃어주었던 고지영처럼 먼저 다가와준 제이미를 향해서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지만 힐끔힐끔 쳐다보면서 대화를 이어나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또한, 아이와 같이 순진한 모습과 함께 문재웅이 지금까지 몰랐던 새로운 감정을 배워나가는 과정에서 솟아나는 다양한 눈빛들을 윤선우는 실감나게 그려냈다. 더불어 윤선우의 중저음의 목소리, 눈빛, 연기력 이 3박자를 고루 갖춘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심쿵’ 하게 만들었다.

 

편의점을 나가면서 마치 비가 올 것처럼 우산을 준비해 비 속을 유유히 사라지는 문재웅. 그리고 가게에 들어서는 도정우와 우연히 스치는 둘의 모습을 통해서 도정우와 문재웅 둘 사이의 연결고리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극대화 되었다.

 

한편, 윤선우가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월, 화 밤 9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영상캡쳐>

최미령 기자 최미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배너
배너

배우 김정영, ‘달이 뜨는 강’ 캐스팅…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