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철인왕후' 김태우,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극의 중심 잡다!

최미령 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11:44]

'철인왕후' 김태우,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극의 중심 잡다!

최미령 기자 | 입력 : 2020/12/14 [11:44]

 

배우 김태우가 ‘철인왕후’ 속 야망가로 변신했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극본 박계옥, 최아일/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에서 순원왕후(배종옥 분)의 동생이자 권력욕이 강한 ‘김좌근’ 역으로 분한 김태우가 극을 노련하게 조율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극 중 김태우가 연기하는 김좌근은 현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점점 더 큰 힘을 필요로 한다고 생각하며 세상을 뒤집는 게 아닌 유지하는 것에 관심이 많은 기득권층의 전형인 인물. 지난 12일(토) 1회 방송에서 코믹한 전개가 이어지는 가운데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존재감을 과시한 그는 궁중 권력의 중심 인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어제(13일) 방송된 2회에서 막강한 권력을 지닌 임금 위의 임금, 김씨 천하의 실세로 드러난 김좌근은 순원왕후와의 대화에서 김소용(신혜선 분)을 호숫가에 빠트린 범인을 조화진(설인아 분)으로 만들 계략을 드러냈다. “누구인지보다 누구여야 하는 지가 더 중하다”는 그의 대사는 반대 세력인 풍양 조문을 경계하는 김좌근의 권력욕을 여실히 보여주며 이번 사건에 그가 어떻게 개입할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김태우는 무게감 있는 목소리 톤과 야망 가득한 눈빛 등 캐릭터의 특성을 드러내는 섬세하고도 묵직한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며 베테랑 배우의 존재감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이에 극의 중심을 잡는 그의 열연에 기대가 쏠린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철인왕후’ 방송화면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