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펜트 하우스' 유진, 눈물샘 자극하는 맴찢 모성애. 절절한 연기에 시청자 눈물
기사입력: 2020/12/16 [10: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펜트하우스 유진이 가슴절절한 모성애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5회에서는 자신 때문에 상처받아 꿈까지 포기하려고 하는 딸 배로나(김현수)에 대한 걱정으로 눈물을 흘리며 오열하는 오윤희(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희는 하은별(최예빈)에게 엄마가 하윤철(윤종훈)과 불륜사이라는 얘기를 들은 로나가 윤철이 집에서 자고 갔다는 것과 함께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을 확인한 뒤 단단히 오해하게 된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그동안 윤희는 로나의 반항이 헤라 팰리스 아이들의 괴롭힘 때문이라고만 알았던 터라 그 충격은 더욱더 클 수밖에 없었다.

 

모든 사실을 윤철에게 듣게 된 윤희는 심수련(이지아)를 통해 로나의 속마음을 듣게됐고 “미쳤어. 내가 그사진을 왜 안지워서.. 난 진짜 엄마도 아니야. 나같은건 벌받아도 싸."라며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난 그것도 모르고 로나한테 막말하고 소리지르고.. 나 미안해서 어떡해.. 우리 로나, 혼자 맘 고생하고 끙끙댔을 거 생각하니 가슴이 찢어진다."라고 오열하며 아픈가슴을 부여잡았다.

 

유진은 자괴감을 느끼는 오윤희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두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섬세하게 표현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로나가 자신을 오해하게 된 이유가 천서진(김소연) 때문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유진의 눈물 연기가 폭발했다. 실제로도 딸을 가진 엄마인 유진은 실제 상황을 방불케하는 애절한 모성애를 그려냈다. 눈가와 코가 빨개진 채 눈물을 뚝뚝 흘리는 유진의 모습은 엄마 그 자체였다. 가슴을 부여잡고 눈물을 쏟는 모습은 누구보다 로나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절절한 심경을 충분히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딸을 위해 아무것도 해줄 수 없어 답답한 엄마의 마음을 진심으로 우러나오는 애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유진은 계속해서 자신을 궁지로 몰아넣는 천서진과 주단태(엄기준)에 맞서는 상황에도 로나 만큼은 자신처럼 키우지 않겠다며 어떻게든 상류사회로 올라가려 고군분투하는 오윤희 캐릭터를 섬세한 감정연기로 표현하며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딸 앞에서는 안타까움의 눈물을 삼키며 밝은척하면서도, 자신 때문에 로나가 성악을 포기했다는 사실에 죄책감에 괴로워하며 오열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열연을 펼쳤다. 한층 깊어진 감정연기로 이야기의 중심을 이끌어가고 있는 유진표 모성애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유진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민강일 기자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배너
배너

배우 김정영, ‘달이 뜨는 강’ 캐스팅…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