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트롯파이터’ 원조 댄싱킹 박남정, 전격 트로트 가수 선언? ‘리틀 싸이’ 황민우와 세대초월 배틀
기사입력: 2021/01/04 [14: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원조 댄스 황제’ 박남정이 ‘리틀 싸이’ 황민우와 세대초월 댄스 배틀을 펼친다.

 

1월 6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3회에서는 박남정이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트로트 무대를 선보인다. ‘트롯파이터’는 김창열의 ‘짬뽕레코드’와 박세욱의 ‘완판기획’이 매주 연예인, 셀럽, 일반인 등을 섭외해 기획사 대결을 벌이는 프로그램.

 

이날 박남정은 그의 히트춤인 ‘ㄱㄴ댄스’를 추며 나와 ‘원조 댄스 황제’의 등장을 알렸다. 이에 맞서 ‘차세대 댄싱킹’ 황민우의 도전이 그려지며 ‘퍼포먼스 최강자전’이 성사됐다고.

 

박남정은 56세 나이에도 녹슬지 않는 날렵한 스텝을 밟으며 무대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고 한다. 무대를 휘어잡는 카리스마와 현역 아이돌 뺨치는 그의 춤 실력에 출연진들은 “무대를 찢었다”, “살아있네”를 외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이에 대적하는 황민우는 박남정도 인정하는 ‘댄스 왕자’의 무대를 선보였다. 황민우는 현란한 댄스와 함께 남다른 제스처, 그리고 끼가 철철 넘치는 표정 연기로 나이답지 않은 숙련된 무대를 선사했다고.

 

무엇보다 이날 현장에서는 마이클 잭슨이 환생한 듯한 두 댄스 천재들의 ‘커플 댄스 퍼포먼스’가 펼쳐져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고 한다. ‘한국의 마이클 잭슨’이라 불리는 박남정은 ‘빌리진’ 음악에 맞춰 화려한 문워크는 물론, 황민우와 완벽한 칼군무를 펼쳐냈다는 후문. 나이를 잊은 이들의 무대가 더욱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등장부터 퇴장까지 단 1초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박남정과 황민우의 ‘퍼포먼스 최강자전’의 결과는 1월 6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N ‘트롯파이터’

최미령 기자 최미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배너
배너

배우 김정영, ‘달이 뜨는 강’ 캐스팅…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