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나빌레라’ 오늘(22일) 첫 방 시청포인트! 박인환-송강 발레 브로맨스→현실 가족 케미
기사입력: 2021/03/22 [11: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tvN새 월화드라마‘나빌레라’가‘47년차 사제듀오’박인환,송강이 발레로 그리는 웃음,감동에서 현실 공감까지 풀장착하고 시청자들을 찾는다.

 

tvN새 월화드라마‘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더그레이트쇼)는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지난2016년 첫 연재를 시작한 이래별점 만점,평점10점을 기록하며 웹툰 마니아들의 인생 웹툰으로 자리 잡은 웹툰‘나빌레라’(HUN,지민)를 원작으로 해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나빌레라’측은 첫 방송을 앞둔 오늘(22일),예비 시청자들의 인생 드라마를 강력하게 예감시키는 시청포인트4가지를 공개하며 기대지수를 높인다.

 

1. 47년차 사제듀오 박인환-송강 발레 브로맨스

 

일흔 할아버지 박인환(덕출 역)과 스물셋 청춘 송강(채록 역)이 펼칠47년차 사제듀오의 발레 브로맨스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박인환은 삶의 끝자락에서 마지막 열정을 깨닫는 순간 송강을 만나고,송강은 고된 삶이 힘겨워 꿈이 희미해지던 순간 버팀목이 되어줄 박인환을 만난다.박인환은 송강의 제자 겸 매니저로,송강은 박인환의 스승으로 서로의 톱니바퀴가 돼 꿈을 향해 날아오를 사제듀오의 힘찬 날갯짓은 단연코2021년 최고의 인생 드라마를 예감하게 한다.특히 박인환은‘나빌레라’를 통해 일흔 발레리노에 도전하는 파격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박인환은 제작발표회에서“발레를 해야하기에 쉽지는 않은 결정이었지만 도전해보자,내가 이때 아니면 언제 해보겠느냐 생각했다”고 전한 바 있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박인환의 일흔 발레리노 연기 변신이 기대를 한껏 높인다.

 

2.믿고 보는 원로 대배우 박인환&나문희→‘대세’송강 시너지

 

‘믿고 보는 원로 대배우’박인환,나문희에서‘대세’송강,홍승희까지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신구조화가 극을 탄탄하게 지탱한다.특히 박인환과 나문희는‘나빌레라’로 무려9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가운데 두 사람은 서로의 눈빛만 봐도 통할 만큼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실제 노부부 뺨치는 현실 케미를 기대하게 한다.여기에‘좋아하면 울리는’시리즈에서‘스위트홈’까지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쌓아 올리고 있는 송강의 발레리노 유망주 변신에도 관심이 모인다.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드리는 박인환,나문희의 진정성 넘치는 연기력,매 작품마다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주며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발돋움한 송강의 연기가 탄탄한 스토리를 이끌어갈 원동력이 될 것으로 주목된다.

 

3.발레 투혼 속 빛나는 나이 초월‘우정+꿈+도전’

 

박인환,송강이 발레 투혼 속에서 펼치는 우정과 꿈을 향한 도전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울릴 것이다.특히 삶의 끝자락에서,편견을 벗고 마주한 꿈을 향한 도전은 뭉클한 공감을 선사할 전망.박인환은 제작발표회에서“어려서부터 특별한 꿈이 없었다.그런데 어떻게 보면 제가64년도 연극영화과 들어가서 다른 일 없이 연기한 것을 보면‘이게 내 꿈이 아니었을까?’생각한다”라며 스스로가 생각하는 꿈의 모습을 말했다.덧붙여 박인환은“사람이 그리운 이 시대에 사람 냄새 나는'나빌레라'를 통해 시청자분들께서 꿈,희망,용기를 찾아가셨으면 좋겠다”고,나문희는“내가 정말 좋아하는 게 뭔지,내가 제일 중요하다는 것을 생각하며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특별한 시청포인트를 전했다.사제듀오의47년차 나이를 초월한 우정과 함께 날아오르기 위한 꿈을 향한 도전이 시청자들에게 깊은 공감과 진정성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4.정해균→조복래‘찐가족 공감甲’생생한 현실 가족 케미

 

정해균,신은정,정희태,김수진,조복래 등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가족의 얼굴을 그려갈 배우들의 열연과 생생한 현실 가족 케미 또한 놓칠 수 없다.앞서 원작자HUN작가는 서면 인터뷰에서“덕출의 가족 모두가 기대된다.원작을 만드는 과정에서 실제 내 부모,형제들을 떠올리며 투영시킨 부분이 거의 다였다.모범적이고 바르지만 고지식한 큰 아들,자유분방한 이상주의자 막내 아들,자녀들 인생이 전부인 엄마 등 내 가족을 떠올리며 표현한 인물들이 많아 덕출 가족의 갈등과 가족애를 나타내는 장면들이 기대된다”며 제2의 주인공으로 덕출의 가족을 손꼽았다.특히 나이 일흔에 발레에 도전하는 아버지의 반란과 함께“과연 우리 아버지가 발레에 도전한다면?”이라는 질문을 다시 한번 고민하게 하는 등 시청자들의 공감을 저격하는 찐가족 모먼트가 첫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tvN새 월화드라마‘나빌레라’는 오늘(22일)밤9시 첫 방송된 후 매주 월화 밤9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나빌레라’

민강일 기자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베우 권나라, 믿고 보는 작품 선구안X연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