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박찬숙’표 걸크러쉬!

현실감 넘치는 출구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 매료!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1:22]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박찬숙’표 걸크러쉬!

현실감 넘치는 출구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 매료!

정다운 기자 | 입력 : 2019/11/14 [11:22]

 

김선영이 출구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김선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거침없는 언변과 샘 많은 성격으로 동네 여론을 주도하며 옹산 게장 골목을 휘어잡지만 친해지면 한없이 따뜻한 걸크러쉬 박찬숙역을 맡아 웃음과 감동을 책임지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 KBS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중인 배우 김선영     © 정다운 기자

 

 

지난 13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연쇄살인마 까불이로부터 동백(공효진 분)을 지키려는 옹산 게장 골목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일명 옹벤져스가 뭉쳐 작전을 짜고 은밀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 예로 찬숙은 번영회 장소를 까멜리아로 변경하며 이제는 니네 집 커피 먹을겨라고 툭툭 내뱉거나 필구(김강훈 분)를 맡기는 동백에게 너무 이렇게 예의 차려도 정이 안가. 필구랑 준기랑 죽고 못 사는거 이 동네가 다 아는데라고 화끈하게 말하며 내심 동백을 생각하는 김첨지 모드로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선영은 겉은 거침없는 말투로 카리스마를 드러내면서도 속은 다정하고 친절한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만들어내며 극을 이끌었다. 또한 맡은 배역에 따라 완벽하게 변신, 열연을 펼치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김선영이 출연 중인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동백을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용식(강하늘 분)의 로맨스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