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은 패밀리’ 송진우 “부부는 쉬었다 가면 안 되나?” vs 이혜원 “안돼~” 19금(?) 토론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0:22]

‘선 넘은 패밀리’ 송진우 “부부는 쉬었다 가면 안 되나?” vs 이혜원 “안돼~” 19금(?) 토론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4/05/30 [10:22]

 

채널A ‘선 넘은 패밀리’의 안정환이 크로아티아의 아름다운 풍경 앞에서도 ‘감동 파괴 본능’을 숨기지 못한다. 

 

5월 31일(금) 밤 9시 40분 방송하는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36회에서는 오스트리아에서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는 차서율X후강원 부부의 크로아티아 탐방기가 그려진다. 또한 포르투갈 성효정X마리오 커플의 리스본 여행과 인도네시아 윤광민X헬레나의 발리 우붓 투어가 펼쳐진다. 여기에 호주 출신 샘 해밍턴과 브라질에서 온 카를로스, 오스트리아의 케이디가 게스트로 나서 스튜디오를 꽉 채운다.

 

이날 차서율X후강원 부부는 게스트 하우스 3호점 오픈의 꿈을 품고 천혜의 자연과 중세시대의 아름다움을 품은 크로아티아를 찾는다. 부부는 크로아티아를 유명 관광지로 만든 ‘성벽 투어’를 즐긴 뒤, 푸른 바다뷰가 환상적인 절벽 카페를 둘러본다. 모두가 카페의 풍광에 감탄한 가운데, 안정환은 “저기서는 절대 싸우면 안 되겠다”라고 홀로 ‘감동 파괴’ 발언을 투척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든다.

 

절벽 카페에서 휴식을 마친 부부는 영화 같은 두브로브니크의 시가지를 걷다가 많은 관광객의 모습에 놀란다. 이어 “이 근처에 숙소가 있으면 잘 될 것 같다”면서 사업적 이야기를 나눈다. 그런데 유세윤은 “난 또 ‘숙소가 있으면 쉬었다 가자’는 말인 줄 알았다”라고 아찔한 상상을 하고, 이혜원은 “부부 아닌가?”라며 민망해 한다. 이에 송진우는 “부부는 쉬었다 가면 안 되나?”라며 따지고, 이혜원은 황당한 웃음과 함께 “안돼~”라고 손사래를 쳐 ‘대환장 티키타카’를 발산한다.

 

이후 크로아티아의 바다와 구시가지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스르지산 전망대에 오른 차서율은 “너무 멋있다”, “여기 사는 사람들은 좋겠다”며 행복해한다. 후강원 또한 “여기서는 진짜 가만히 있어야 돼”라며 감동에 젖은 모습을 보인다. 이를 지켜보던 유세윤은 “아내랑 여행 갔을 때, (아내가) 말 많으면 내가 항상 하는 멘트”라고 말하더니, 즉석에서 상황을 재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그런가 하면 안정환은 크로아티아의 매력에 흠뻑 빠진 송진우의 모습에 “올 여름 크로아티아에 갈 계획이 있냐?”라고 묻는다. 송진우는 “드라마 촬영을 해야 한다”며 아쉬워한다. 안정환은 즉시 “그동안 수고했다”라고 송진우의 ‘강제 하차’를 추진해 송진우를 당황케 한다. 이에 송진우는 “겸업할 수 있다”며 ‘선 넘은 패밀리’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낸다.

 

크로아티아의 아름다운 풍경과 그럼에도 막을 수 없는 안정환의 감동 파괴 본능은 5월 31일(금) 밤 9시 40분 방송되는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3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채널A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