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KBS2 '배틀트립' 이종혁-임형준, '감성 충만+공감 폭발' 복고여행! 비틀스와 함께한 영국 리버풀!
기사입력: 2018/03/11 [21: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이민영기자)배틀트립이종혁-임형준이 영국 런던과 리버풀에서 추억의 비틀즈 음악과 미끄럼 놀이를 즐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훔쳤다. 이는 마치 50년전 비틀즈가 살았던 영국으로 돌아간 듯 안방극장을 추억으로 물들였다.

 

지난 10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이 스페셜 MC로 활약한 가운데 영국 색다른 도시 특집두번째 여행이 그려졌다. 앞서 하이라이트 윤두준-이기광이 영국 맨체스터로 축구 덕후들을 위한 여행을 떠났다면 이번엔 이종혁-임형준이 비틀스 팬들을 위해 영국 런던과 리버풀로 향했다. 두 사람의 이니셜을 딴 ‘JJ 투어는 비틀스는 물론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액티비티로 추억 여행을 꾸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임형준이 비틀스에 대해 음악 평론가 이상으로 알게 될 것이다라고 호언장담해 여행 전부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     © 스타저널 편집국

 

‘JJ 투어는 비틀스가 마지막으로 녹음을 진행했던 런던과 비틀스가 탄생한 리버풀로 구성, 비틀스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여행이었다. 비틀스가 국적과 세대를 초월하고 50년 넘도록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밴드인 만큼 JJ 투어 역시 전 세대의 마음을 흔들었다.

 

‘JJ 투어의 첫 여행은 이종혁이 설계한 런던. 이종혁-임형준의 첫 코스는 상상초월의 크기를 자랑하는 대왕 햄버거와의 대결. 무려 3.2kg에 달하는, 보기만 해도 배가 불러오는 햄버거를 단 40분만에 먹어야 하는 미션이다. 성공하면 상금을 획득하고, 실패하면 변기 커버를 뒤집어 쓰고 굴욕샷을 남겨야 했다. 과감하게 도전에 나선 이종혁은 양손 신공을 펼치며 전투적 먹방으로 보는 이들의 침샘을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임형준이 배불러지니까 탄산 먹지마! 피클 먹을 시간이 어딨어?”라며 이종혁을 채찍질한 가운데 그가 울컥한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결국 이종혁은 포기를 선언했고 해맑은 미소와 함께 변기 커버를 뒤집어 쓰고 실패 인증샷을 남겼다.

 

배를 든든히 채운 이종혁-임형준은 비틀스가 마지막으로 녹음을 진행한 애비로드 스튜디오를 찾았다. 두 사람은 비틀스의 앨범 커버 중 가장 유명한 배경인 애비로드 스튜디오 앞 신호등 거리에서 포즈를 취하며 추억의 비틀스 여행에 시동을 걸었다.

 

이어 이종혁-임형준은 어린 시절 놀이터에서의 추억을 되살려 줄 런던 슬라이드를 찾았다. 런던 슬라이드는 세상에서 가장 높으면서도 긴 미끄럼틀. 자유의 여신상 보다 높은 높이에 178m에 달하는 슬라이드 길이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런던 슬라이드에 이종혁은 기대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임형준은 겁에 질린 모습으로 두 사람의 극과 극 반응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종혁은 막상 출발이 다가오자 겁 먹은 모습을 보인 것은 물론, 끝을 앞두고 런던 슬라이드에 껴 포복절도케 했다.

 

미끄럼틀에 이어 이종혁-임형준은 자연사 박물관에 위치한 아이스링크장을 찾았다. 태어나서 스케이트를 처음 타 본다는 임형준은 자신있게 첫 발을 내딛었지만 결국 몸개그를 작렬해 배꼽을 강탈했다. 이종혁 역시 어렸을 때 탔던 추억을 더듬으며 한 발, 한 발 용기를 냈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서툰 스케이트 실력에 서로의 허리를 잡으며 로맨틱한 풍경을 연출해 웃음을 안겼다.

 

임형준이 설계한 리버풀 여행은 비틀스 성지 순례라 불러도 과언이 아니었다. 리버풀 여행의 시작은 비틀스 동상. 비틀스 동상을 마주하자 감회에 젖은 이종혁-임형준은 비틀스에 관해 이야기 꽃을 피우며 폭풍 인증샷을 남기는가 하면 임형준은 뭉클함을 감추지 못하며 보고 또 봐도 좋은 듯 쉽사리 발걸음을 옮기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비틀스의 모든 흔적이 담겨 있는 비틀스 박물관. 비틀스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곳인 만큼 이종혁-임형준은 비틀스를 보고 열광하던 소년팬 시절로 돌아갔다. 특히 임형준은 전시된 사진과 조형물을 모두 꿰뚫고 있는 모습으로 비틀스 덕후임을 인증하며 이제는 추억이 되어 버린 비틀스 활동 당시로 시청자들을 인도했다.

 

비틀스 추억에 제대로 빠진 두 사람은 비틀스의 성지라 불리는 매튜 스트리트로 향했다. 골목 곳곳에서 비틀스가 느껴지는 만큼 이동할 때마다 보는 이들에게 그때 그 시절로 타임슬립하는 듯한 기분을 안겼다.

 

다음은 리버풀 여행의 하이라이트이자 비틀스가 첫 공연을 펼친 캐번 클럽. 임형준은 캐번 클럽을 보기 위해 리버풀에 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할 정도로 입구에서부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함박 미소를 띈 채 몸을 들썩이던 이종혁-임형준은 이 날의 메인 공연이었던 비틀스 카피 밴드의 공연이 시작 되자 발까지 굴리며 연신 브라보를 외쳤다. 클럽 안을 가득 매운 추억의 비틀스 곡들과 뜨거운 반응은 보는 이들까지 흥분을 감추지 못하게 만들었다.

 

동심으로 돌아가게 해 준 런던 슬라이드와 아이스링크 같은 액티비티는 물론, 무엇보다 비틀스에 취하게 만든 이종혁-임형준의 ‘JJ 투어MC김숙은 비틀스 하나만으로도 너무 소중한 여행이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도 비틀스 팬이라면 꼭 가봐야겠다”, “추억의 비틀스. 언제 들어도 좋은 비틀스. 꼭 가고 만다!”, “대왕 햄버거 사이즈 실화냐?”, “나도 런던 슬라이드 타고 싶다등 호평이 폭발했다.

 

한편 이번 영국의 색다른 도시 특집배틀트립최초 3승의 타이틀이 걸렸던 데스매치. 결과는 74:72, 2표 차이로 윤두준-이기광이 승리를 차지하며 윤두준이 배틀트립최초 3연승의 타이틀을 획득했다.

 

알찬 여행 설계 예능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밤 9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이민영기자 이민영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新로코킹 윤균상X'믿고 보는' 만찢요정 김유정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과 김유정이 ... / 조은정 기자
"리스펙트" 언더-오버 넘나들며 대중 사로잡은 대세 음악 ‘힙합’ 이제 스크린까지 점령 예고!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 / 조은정 기자
KBS2 '1박 2일' 가을맞이 태백여행 종착지=홍콩? 역대급 '말.잇.못' 배달의 기수 등장!
썸네일 이미지
(스타저널=최미령기자)‘1박 2일’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 ... / 최미령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