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연
뮤지컬 '그날들' 23명의 앙상블,눈을 뗄 수 없는 갓상블(God+Ensemble)의 위엄!
뮤지컬 <그날들>의 없어서는 안될 존재!
기사입력: 2019/03/31 [00: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故) 김광석이 불렀던 주옥 같은 노래로 만들어진 창작뮤지컬의 마스터피스, 뮤지컬 <그날들>이 개막 이후 관객들의 끊임없는 환호와 박수를 받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뮤지컬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말하지 못한 내 사랑’, ‘이등병의 편지’, ‘먼지가 되어’, ‘사랑했지만’ 등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 20여곡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원곡보다 화려한 편곡에 어우러지는 중후한 합창과 절도 있는 군무로 주크박스 뮤지컬의 한계를 깼다.”, “여운을 주는 스토리텔링과 무대를 채우는 군무, 감수성을 자극하는 명곡”, “배우, 노래, 무대의 완벽한 하모니를 보여주며, 앙상블의 훌륭한 아크로바틱과 고난도 액션은 <그날들>의 매력을 더한다.” 등 평단으로부터 연이은 호평을 받으며 대한민국 대표 창작뮤지컬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뮤지컬 <그날들>은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는 요소가 많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전방위적으로 무대를 빈틈없이 채우는 23명의 앙상블. ‘정학’과 ‘무영’이 처음 만나 훈련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넘버 ‘변해가네’에서는 유도, 검도, 특공무술, 격투, 레펠 등 고난도 액션을 차례로 선보이고, ‘정학’과 ‘무영’이 정식 경호관이 되어 임명장을 수여받는 넘버인 ‘나무’에서는 정갈하게 각 잡힌 제복을 차려 입고 웅장한 합창을 선사하며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 청와대 경호관에서 특수부대로 전출 명령을 받은 ‘정학’이 부르는 ‘이등병의 편지’에서는 남자 앙상블들이 군복과 총으로 무장하고 절도있는 군무로 무대를 채우며, 사랑에 빠진 ‘무영’이 행복에 젖어 부르는 ‘나의 노래’에서는 근엄한 모습만 보여준 앙상블들의 근육질의 몸매와 귀여운 반전매력을 볼 수 있는 킬링 넘버다.

 

이처럼 뮤지컬 <그날들>의 화려한 액션안무를 소화하기 위해 유도, 검도, 특공무술, 레펠, 격투 등 특별훈련을 받기도 한 앙상블은 춤, 노래뿐만 아니라 고난도 액션까지 완벽하게 선보이며 ‘갓상블(God+Ensemble)’로 칭송받고 있다.

 

신선호 안무감독과 서정주 무술감독은 “뮤지컬 <그날들> 스토리에서 액션은 꼭 필요한 요소 중 하나다. 아크로바틱과 검도, 특공무술 등의 동작을 안무에 차용하여 경호관 특유의 절도 있는 모습을 시각적으로 보여줌과 동시에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앙상블 오디션 당시 아크로바틱이 가능하고 태권도 등 무술 경험이 풍부한 배우들을 캐스팅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덕분에 여타의 작품들에 비해 더욱 견고하고 짜임새 있는 액션안무를 선보일 수 있었다.”고 전했다.

 

2019 뮤지컬 <그날들>은 오는 5월 6일(월)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스타화보
[스타HD] 업텐션 고결, 꿀 떨어지는‘심쿵’눈빛~최소 양봉업자!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티오피미디어의 보이그룹 '업텐션(UP10TION)' ... / 조은정 기자
[스타HD] 하성운, 요정 구르미 왔어요~♥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정 기자) 하성운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 ... / 조은정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