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연
빅스 레오,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압도적 존재감으로 인생캐 등극!
서울->지방까지 화려한 피날레!
기사입력: 2019/04/15 [21: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 사진출처:EMK뮤지컬컴퍼니     © 조은정 기자

 

(스타저널=조은정 기자빅스레오(정택운)이 뮤지컬 ‘엘리자벳’ 서울 공연에 이어 지방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레오는 지난 14일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뮤지컬 ‘엘리자벳’ 공연을 끝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오스트리아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와 서정적인 음악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사랑을 받았다.

 

레오는 판타지적 요소인 죽음(Der Tod) 역을 맡았다. 엘리자벳의 곁을 맴돌며 끊임없이 유혹하는 인물 토드로 분한 레오는 한층 더 깊어진 연기와 강렬한 눈빛, 디테일한 표정 변화 등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무대로 극찬을 받았다.

 

레오는 “엘리자벳을 처음 본 후 뮤지컬 배우를 꿈꾸게 되었습니다. 제 꿈이었던  엘리자벳이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정말 감사하고, 또 영광이었습니다. 엘리자벳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라며 “또한 매번 많은 선배님들의 격려와 저만의 색을 담고 있는 토드를 좋아해 주시는 팬분들의 응원 속에서 무대에 오를 수 있어 정말 행복했습니다. 배우로서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레오는 “우리 별빛들의 응원이 가장 큰 힘이 되었습니다. 한결같은 응원과 사랑, 언제나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하는 배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세요”라며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레오는 지난 2014년 뮤지컬 ‘풀하우스’로 데뷔해 ‘마타하리’, ‘몬테크리스토’, ‘더 라스트 키스’ 등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소화하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스타저널 조은정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press@naver.com

조은정 기자 조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타화보
[스타HD] SF9 태양,심장박동 MAX 시키는 섹시美
메인사진
▲ SF9(에스에프나인) 컴백 쇼케이스   ... / 조은정 기자
[스타HD] 에이프릴 이나은, ‘심쿵’비주얼!
메인사진
▲ tvN '고교급식왕' 제작발표회    ... / 조은정 기자
배너